뉴스 > 사회

[앵커큐브] 정인이 양모의 뒤늦은 반성문

김주하 기자l기사입력 2021-01-13 19:19 l 최종수정 2021-01-13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이 학대치사 혐의로 남부구치소에 수감되어 있는 장 아무개라고 합니다'

둘째 딸이 죽고 단 하루도 아이 생각을 하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자신의 잘못된 행동으로 '딸을 잃은 남편, 손녀를 잃은 부모, 동생을 잃은 첫째에게도 정말 죄송한 마음입니다.

정말 너무 보고 싶고, 다시는 만질 수도 없고, 안을 수도 없어서 미칠 것 같습니다.

오늘 첫 재판이 열린 정인이 양모가 재판부에 보낸 반성문인데,

지금껏 반성문을 쓰지 않았다가 재판이 열리기 이틀 전 처음 법원에 낸 반성문이라고 합니다.

후회한다고 썼지만, 너무 뒤늦은 반성문이 아닐까 합니다.

MBN이 단독 입수한 양부모의 반성문에서는 일부 학대를 시인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홍지호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홍남기 "양도세 유예 없다…흔들림 없이 추진"
  • 서해 먼바다 풍랑주의보…인천 4개 항로 여객선 운항 통제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인도네시아 규모 6.2 강진…사망자 최소 42명
  • 수원 호텔 화재로 작업자 사망…양양 주택 전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