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일 900여 명 가석방…신입 수용자는 3주 격리

기사입력 2021-01-13 19:19 l 최종수정 2021-01-13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교정시설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환자와 고령자, 모범수형자를 중심으로 900여 명을 내일(14일) 가석방하기로 했습니다.
또 감염병 사망자의 경우 유가족이 보호복을 입고 임종을 지키거나 사망자를 볼 수 있도록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법무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일 900여 명을 가석방합니다.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1,200명을 넘어선 데 따른 조치입니다.

면역력이 약한 환자나 기저질환자, 고령자와 모범수형자가 대상입니다.

성폭력·아동학대 등을 비롯해 강력범죄를 저지르고 수용된 경우엔 가석방에서 제외했습니다.

신규 입소자에 대해서도 방역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신규 입소자는 입소 전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고 격리기간을 기존 2주에서 3주로 늘리는 한편, 격리해제 전에는 PCR 검사를 실시하고…."

코로나19 사망자 유가족의 심리 상태를 배려한 대책도 논의됐습니다.

방역 지침에는 임종이 임박할 경우 가족이 개인보호구를 착용하면 면회를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이 같은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 인터뷰 : 신현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8일)
- "코로나로 사망한 환자는 병실에서 비닐에 쌓여서 곧바로 화장터로 가게 됩니다. 가족들은 애도하는 기회를 빼앗긴 채…."

정세균 국무총리는 가족과의 이별에 최소한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현장 점검과 함께 현장 상황에 맞는 지침 보완을 지시했습니다.

한편, 영국에서 처음으로 '백신 여권'을 시범 운영하는 등 백신 여권을 도입하려는 국가들이 늘어나자, 정부도 백신 여권 준비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취재 : 이종호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유동규 녹음파일 입수…"이관되면 우리 방향으로 정리"
  •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계좌 추적하라" 맞불
  • 남욱 공항서 체포 "죄송하다"…고성에 몸싸움까지
  • '조폭 연루설'에 발끈…"국회의원 면책 특권 제한해야"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 "복부비만인 줄 알았는데"…배에서 발견한 7.7kg 악성종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