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약촌오거리 살인 누명 쓴 피해자에 "국가, 13억 배상하라"

기사입력 2021-01-13 19:30 l 최종수정 2021-01-13 20: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진범이 뒤바껴 무고한 시민이 10년간 옥살이했던 익산 약촌오거리 살인사건 기억하십니까? 영화<재심>으로 만들어지기도 했는데요.
사건 발생 21년 만에 법원은 최 모 씨에게 국가가 13억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열다섯 나이에 전북 익산의 약촌오거리 택시기사 살인사건 진범으로 누명을 써 10년간 수감됐던 최 모 씨.

사건 발생 21년 만에 국가와 당시 경찰·검사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승소했습니다.

법원은 "경찰은 최 씨를 불법 구금한 뒤 잠도 안 재우고 수시로 가혹행위를 했고, 검사는 진범의 자백에 신빙성이 있는데도 부실하게 수사해 사건이 장기간 은폐됐다"며

"국가는 최 씨에게 13억여 원, 경찰과 검사는 이중 20%를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최 씨가 앞서 무죄 판결이 내려진 재심에서 받은 형사보상금 8억여 원과는 별개입니다.

지난 2010년 최 씨에게 먼저 재심을 제안했던 박준영 변호사는 여전히 반성 없는 국가를 비난하면서, 의미있는 판결이라고도 평가했습니다.

▶ 인터뷰 : 박준영 / 원고 측 소송대리인
- "2003년 진범에 대한 제보를 국가가 묵살했는데 (최 씨가) 누구를 믿을 수 있었겠어요 "재심해보자" 설득 자체가 쉽지 않았는데 11년 만에 보람이…."

약촌오거리 사간을 소재로 한 최 씨 사연은 지난 2017년 영화 '재심'으로 개봉해 당시 242만 명이 관람했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jadooly@mbn.co.kr]

영상편집 : 이동민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홍남기 "양도세 유예 없다…흔들림 없이 추진"
  • 서해 먼바다 풍랑주의보…인천 4개 항로 여객선 운항 통제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200만 명…누적 확진 1억 명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