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3년 9개월 만에 마침표…징역 20년 확정

기사입력 2021-01-14 13:49 l 최종수정 2021-01-14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량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취재 기자가 박 전 대통령이 수감돼있는 서울구치소에 나가 있습니다.

민지숙 기자! (네, 서울구치소에 나와있습니다.)

【 질문 】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재판, 이제 다 끝이 난거죠?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최서원 씨의 태블릿PC 공개로 국정농단 의혹이 처음 불거진 게 지난 2016년 10월인데요.

의혹이 불거진지 4년 2개월, 검찰에 기소된 이후로는 3년 9개월 만에 재판이 모두 끝난 겁니다.

대법원은 뇌물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과 180억 원의 벌금형을 최종 선고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해 확정된 혐의는 크게 두 가지인데요.

재판부는 뇌물 혐의에 징역 15년과 벌금 180억 원을,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등 나머지 혐의에는 징역 5년과 추징금 35억 원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지난 2017년 3월에 구속된 박 전 대통령은 약 3년 10개월째 이곳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데요.

이전 재판과 마찬가지로 오늘 선고에도 출석하지 않았고, 아직까지 공식 입장도 내지 않고 있습니다.

이로써 박 전 대통령은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해 총 22년의 징역형을 살게 됐습니다.

계산을 해보면 박 전 대통령은 2039년인 87세에 만기 출소가 가능해 집니다.

지금까지 서울구치소에서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현장중계: 조병학 PD
영상취재: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000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의사출신 초선' 신현영, '오세훈 방역' 호평…"제 주장과 동일"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