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원 고성군 해변, 엄청난 양의 매오징어 떼로 뒤덮혀…왜?

기사입력 2021-01-14 21:24 l 최종수정 2021-01-21 2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원 고성군의 한 해변에 엄청난 양의 매오징어 떼가 밀려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4일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지역 주민들과 인근 리조트를 찾은 관광객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엄청난 양의 작은 오징어 떼가 백사장에 밀려 나와 죽어 있는 것이 발견됐습니다.

봉포항에서 청간정 인근에 이르는 500여m 구간의 백사장에 널려 있는 오징어는 4∼5㎝ 크기로, 이를 본 주민들과 관광객들은 신기하다는 반응입니다.

특히 청간정콘도 앞 해변에는 다른 곳보다 많은 양이 밀려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인근 리조트에 휴가를 온 박 모(45·서울시) 씨는 "아침에 해변 산책을 나왔다가 엄청난 양의 오징어 새끼가 해변에 밀려 나와 죽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 같은 모습은 처음 본다"고 신기해했습니다.

해변에 나와 오징어를 줍던 주민 조 모(75) 씨도 "봉포리에서 40여 년을 살았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멸치 떼가 해변에 밀려 나온 것은 본 적이 있지만, 오징어 새끼가 밀려 나온 것은 처음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고성 해안에 밀려 나온 작은 오징어는 오징어 새끼가 아닌 매오징어로, 수심 200∼600m의 깊은 바다에서 살며 성어가 돼도 크기가 7㎝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매오징어가 해변에 밀려 나온 데 대해 전문가들은 해수가 뒤집히는 용승현상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는 "해변에 밀려 나온 오징어는 동해안에서 주로 잡히는 살오징어가 아닌 매오징어"라며 "살오징어보다 수심이 깊은 곳에 서식하는 매오징어가 용승현상(차가운 해수가 위에서 아래로 뒤집히는 현상)에 따른 수온과 기압의 급격한 변화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해 해안가로 밀려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인이 양모 추정 옥중편지 "사랑하는 남편 하이 ^^"..."죄책감 없다" 분노
  • 故손정민 씨와 친구 A씨의 술자리가 "처음 본 광경"?
  • 이성윤 이르면 오늘 기소, '사퇴' '유임' '승진' 기로
  • [엠픽] 버스에 여자친구 밀어버린 남자친구…"후회 안 한다"
  • [영상] 발코니 바닥이 '우지끈'…파티 참석자들 한순간 추락
  • 박신영, 교통사고로 배달원 사망…"유족에 머리숙여 사죄"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