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기사입력 2021-01-15 19:20 l 최종수정 2021-01-16 1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15일) 새벽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후배의 얼굴을 수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범행 후 골목에서 욕을 하고 소리를 지르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홍지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순찰차가 도착하고, 차에서 내린 경찰관들이 골목으로 향합니다.

잠시 후 구급차도 오더니 얼굴에 붕대를 감은 환자를 이송합니다.

오늘(15일) 새벽 4시쯤 경찰이 지인의 얼굴을 흉기로 찌른 50대 남성을 체포하고, 구급대원들이 다친 피해자를 병원으로 옮기는 장면입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피해자) 얼굴에는 미라처럼 붕대가 감겨 있었고…. 구급대원들이 급하게 수습해서 병원으로 가는 걸 제가 봤거든요."

사건은 골목에 술 취한 남자가 시끄럽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는 주민의 신고로 드러났습니다.

▶ 스탠딩 : 홍지호 / 기자
- "횡설수설하는 남성을 수상히 여긴 경찰은 집 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피해자를 발견했습니다."

당시 가해남성의 얼굴에는 피가 묻어 있었고, 피해자는 얼굴을 수차례 찔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남성은 서로 선후배 사이인데, 함께 술을 마시다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가해남성을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홍지호입니다. [jihohong10@mbn.co.kr]

영상취재: 이동학 기자
영상편집: 이범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단독] "마스크 쓸 때까지 기다렸는데"…버스기사 폭행한 남성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실명위기 부상에도 18홀 다 돌아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