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민 의사 국시 합격에…"정정당당한 실력" vs "의사 면허증 찢고 싶어"

기사입력 2021-01-17 15:54 l 최종수정 2021-01-24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가 의사 국가고시(국시)에 최종 합격했다는 얘기가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찬반 설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친여권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씨가 의사 국시에 최종 합격했다는 소식이 담긴 게시물이 다수 업로드되며 축하 댓글이 여럿 달렸습니다.

한 누리꾼은 "(조씨가) 의연하게 시험도 잘 치르고 좋은 결과 나온 것을 보니 사필귀정"이라며 "봄은 오고 있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도 "(조씨가) 집안 사정도 힘들었을 텐데 굳게 버텨줬다"며 축하의 뜻을 전했습니다.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 페이지에도 "조국 장관 따님 조민양 의사 국가고시 합격, 정정당당하게 실력으로 입증한 쾌거"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에 한 지지자가 조 전 장관이 우쿨렐레를 든 사진과 함께 "조민 양 합격을 축하드린다"는 댓글을 달았다가 이튿날 오전 비공개 처리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신랄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사신(死神) 조민이 온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한번 의사면허를 따면, 그 면허는 평생 간다. 이제 조민이 환자를 보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7대 허위스펙자 조국 전 장관의 자녀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공정'을 입에 담지도 말라"고 했습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입시비리, 숙명여고 교무부장 쌍둥이 딸 시험문제 유출, 성균관대 약대 교수의 자녀 논문대필 등 사례를 거론하며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24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법원에 조씨의 국시 필기시험 응시 효력을 정지하도록 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으나 법원이 이를 각하한 바 있습니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지난 14일

'2021년도 제85회 의사 국가시험' 합격자를 발표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에 최종 합격자 명단이 전달되는 것은 한달여 후이기에 현재로서는 최종 합격 여부가 응시자 본인에게만 개별 통보된 상태입니다.

지난해 하반기 실기 시험에서 2천800여명의 의대생들이 응시를 거부하면서 이번 국시 합격률은 이례적으로 저조한 12.8% 수준에 그쳤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법원, 3·1절 9인 차량시위 허용…"11개 방역수칙 준수"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