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수능 1타강사 박광일 누구?

기사입력 2021-01-19 14:25 l 최종수정 2021-01-26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입 수능 국어 '1타 강사'로 이름이 알려진 박광일 씨가 경쟁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오늘(19일) 박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 등은 2017년 7월부터 2년여 동안 수백개의 아이디를 생성해 경쟁업체와 다른 강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IP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필리핀에서 VPN(가상사설망) 등을 이용해 댓글을 남길 IP주소를 대량으로 생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업계 관계자 등에 따르면 댓글에는 박 씨의 교재와 강의는 추천하고, 경쟁 강사인 김승리·김동욱·전형태 씨 등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겼고, 심지어 다른 강사의 외모를 비하하거나 발음 등 신체적 약점을 들먹이는 내용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박 씨 등이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동국대학교 사범대 국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임용고시에 합격한 박 씨는 약 6년 간 고등학교에서 국어 교사로 일하다 학원계로 뛰어든 인물입니다.

학교에서 교편을 잡던 시절 EBSi 강의 촬영을 했고, 대성학원에 스카웃 된 이후 인터넷 강의까지 영역을 넓히며 대치동에서 '1타'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지난 2019년 6월, 댓글 알바를 이용한 불법 여론조작을 주도해왔다는 게 밝혀져 많은 비난을 받고 학원 현장에서 강의는 하지 않았지만 2020년에도 인터넷 강의는 계속 찍어왔습니다.

하지만 박 씨가 구속되면서 인터넷 강의 업로드에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대성마이맥 측은 "박광일 강사가 구속 조사를 받게 됨에 따라 2022학년도 훈련도감 강좌의 정상적인 제공에 차질이 생겼다"라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오늘 중으로

입장 및 대책을 밝히겠다"고 공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박 씨의 강의로 수능을 준비하던 수강생들 사이에서는 "강의 듣는 수강생들이 무슨 죄냐", "첫 강의부터 열심히 달려온 수험생들의 시간과 노력을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라며 수강비와 교재비 환불 등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이재명 "기본 소득, 박 전 대통령이 가장 먼저 생각…놀랍지 않습니까"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