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1-01-19 19:18 l 최종수정 2021-01-19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울산의 국공립어린이집에서 3살 아이가 물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당했지만, 경찰이 이를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려 부실 수사 의혹이 일었죠.
재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앞서 드러난 혐의 외에 80여 건의 학대 혐의를 추가로 찾아냈습니다.
박상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어린이집 교사가 3살 남자아이를 앉혀놓고 컵에 물을 따라 줍니다.

아이가 물을 다 마시자 또 따라줍니다.

주전자 물이 바닥날 정도로 연거푸 6잔을 먹이고, 다른 물통을 꺼내 한 컵 더 줍니다.

나흘 전에도 13분 동안 무려 7컵의 물을 억지로 마신 아이는 물을 토하고 경련까지 일으켰습니다.

그런데 이게 다가 아니었습니다.

경찰이 확보한 35일간의 CCTV에는 며칠을 빼고 거의 매일 이런 행위가 찍혀 있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아이 엄마
- "'엄마, 물을 먹으면 배가 아파' 아이가 왜 물을 먹으면서 배가 아프다고 얘기했는지 (이제야 알게 됐죠.)"

1년 전, 이 모습을 대수롭지 않게 본 경찰은 뒤늦게 이를 범죄 혐의에 포함시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수사로 드러난 학대 혐의만 83건, 이미 검찰에 넘어간 혐의를 합치면 100건이 넘습니다.

경찰은 애초 수사가 완벽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에둘러 부실 수사를 시인했습니다.

사건을 다시 넘겨받은 검찰은 재판을 미루고, 공소장 변경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전국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울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단독] "마스크 쓸 때까지 기다렸는데"…버스기사 폭행한 남성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실명위기 부상에도 18홀 다 돌아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