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기사입력 2021-01-19 19:18 l 최종수정 2021-01-19 2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집에서 지인끼리 술을 마시다가 흉기를 휘두른 사건 며칠 전에 단독 보도해 드렸는데요.
비슷한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경찰은 가해 남성을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구로구의 한 주택가입니다.

지난 16일 밤 이곳에서 "아는 동생이 흉기에 찔렸다"는 112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지인 세 명이 함께 집 안에서 술을 마시다 다툼이 발생했는데, 40대 남성이 2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겁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거기서 구급차가 왔었던 것 같아요 토요일 밤에…. 골목에서 사람 싣고 가더라고요."

▶ 스탠딩 : 김보미 / 기자
-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흉기를 압수했고 가해자를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가해 남성은 체포 당시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 남성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해 남성은 중국 국적이었는데 경찰은 범행 사실을 대사관에 통보했습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가해 남성을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보미입니다. [spring@mbn.co.kr]

영상취재: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박찬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단독] "마스크 쓸 때까지 기다렸는데"…버스기사 폭행한 남성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실명위기 부상에도 18홀 다 돌아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