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시연, 음주운전 혐의 입건…소속사 "숙취 풀린 줄 알고 외출"

기사입력 2021-01-20 07:23 l 최종수정 2021-01-27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2살 배우 박시연 씨가 주말 대낮에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어제(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박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박 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박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습니다.

사고 당시 박 씨는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 차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총 2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씨와 피해 차에 타고 있던 2명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사고 당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습니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박시연이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셨고 다음날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며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박시연 역시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안철수 "3·1절 집회, 정권 돕는 길"…보수단체에 자제 요청
  • '또' 내려앉은 비트코인…5천100만원대
  • 어제 1천217명 백신 접종…평일에 크게 늘어날 듯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