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밤 9시 이후 맥주 2병 판매한 음식점 사장, 150만원 벌금

기사입력 2021-01-21 15:57 l 최종수정 2021-01-28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에 영업이 제한된 상황에서 오후 9시 이후 술을 판 음식점 사장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는 오늘(21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음식점 업주 49살 여성 A씨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해 9월 7일 오후 8시 50분부터 오후 10시 10분까지 인천시 미추홀구 한 음식점에서 손님에게 맥주 2병을 판매해 행정명령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는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이어서 일반음식점뿐 아니라 술을 판매하는 식당도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매장 영업이 제한된 상황이었습니다.

오후 9시부터는 음식 포장이나 배달 영업만 가능했지만, A씨는 음식점 매장에서 손님에게 술을 팔다가 적발됐습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했다"며 "방역 수칙 준수의 중요성과 감염병 확산의 위험성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과거에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서울시장 후보 속속 확정…김종인 "문재인 정권 심판"
  • 서울 주택에서 13명 집단 감염…신규 확진 356명
  • "그 아버지에 그 딸"…음주 차량 연이어 적발한 부녀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