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리케인' 송가인 "인기 주춤해졌다…얼굴·지역비하 악플도"

기사입력 2021-01-21 17:22 l 최종수정 2021-01-21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TBS
↑ 사진=TBS

국민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콕 생활 중인 대중을 위로했습니다.

오늘(21일) 송가인은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정규 2집에 수록된 신곡을 소개했습니다.

이날 송가인은 “요즘 좋지 못한 현실은 한낱 꿈일 뿐이고 깨어나면 분명히 좋은 세상이 올 거다”며 두 번째 정규앨범 ‘몽(夢)’에 담긴 메시지를 소개했습니다.

타이틀 곡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 그는 "두 번째 타이틀곡 ‘꿈’은 코로나 시대의 아픔을 담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노래 중간에 나오는 상여소리와 곡소리는 “코로나를 보내버리자는 뜻”이라며 재치있게 답했습니다.

DJ 최일구는 노래 속 전통 악기 소리를 칭찬하며 “이 노래로 빌보드, 그래미 등으로 글로벌하게 가보는 건 어떠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영어가 약하다”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또한 “롤모델'이 누구냐”는 물음엔 “한 분을 꼽을 수는 없다. 이미자, 주현미 선생님 등 너무 많다”고 답하며 “요즘 신인 트로트 스타들이 너무 많다. 저는 한물 간 트로트 스타 같다. 아무래도 인기가 좀 주춤해진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주로 얼굴에 관한 악플을 많이 받는다. 지역 비하하는 악플도 있다. 그래도 노래로 지적하는 악플은 없더라. 그건 기분 좋다”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는 송가인은 “신년엔 새 앨범 나왔으니 열심히 활동해서 제 노래 알리겠다”는 포부와 “팬들 얼굴 마주 보고 노래할 수 있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염원을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