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스트라 vs 화이자­…내달 한국 첫 접종 백신은?

기사입력 2021-01-21 17:29 l 최종수정 2021-01-28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화이자제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이달 안에 국내 품목허가 절차를 밟을 것으로 추측되면서 화이자 백신의 다음달 도입이 유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이자제약은 이달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식 품목허가를 신청하기 위해 막바지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식약처의 허가 심사를 받고 있어 어떤 제품이 먼저 허가받을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화이자제약은 지난 18일 식약처에 코로나19 백신의 허가 신청 전 비임상 및 임상(1·2·3상) 자료에 대한 사전검토를 신청한 이래 후속 작업을 밟아왔습니다.

앞서 식약처는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허가전담심사팀`을 꾸렸습니다. 또 허가심사 기간을 기존 180일에서 40일로 단축했습니다.


여기에 정부가 백신 접종 일정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수차례 강조한 터라 40일 안에 허가가 나올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들여올 첫 제품으로 알려져 신속하게 관련 절차를 거칠 것이라는 기대가 큽니다.

우리 정부는 해외 제약사와 코백스를 통해 총 5천5백만 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고 2천만 명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입니다.

코백스로부터 받을 초도 물량은 약 5만 명 분 정도로 화이자 백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바이러스의 유전정보가 담긴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을 활용해 개발된 `핵산 백신`입니다. 이 백신은 28일 간격으로 2회 투여해야 합니다.

다만 화이자 백신은 -70℃ 이하의 초저온 `콜드 체인`을 통해 유통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국내에 도입하려면 초저온 상태로 백신을 유통하고 보관할 수 있는 시스템 사전 구축이 필요합니다.

한편, 이스라엘에서는 그제(현지시간 19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맞은 사람의 98%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항체를 생성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실제 접종에서 백신의 효능이 처음으로 확인된 것입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이날 이스라엘 세바 메디컬센터는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모두 맞은 센터 직원 102명을 대상으로 혈청학 연구를 진행한 결과 100명에게서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된 사람들에게 생기는 항체보다 더 많은 항체가 확인 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첫 접종 때보다 두 번째

접종 일주일 후 항체가 6~20배 수준으로 늘었다고 병원 측은 밝혔습니다.

이 병원의 전염병 역학부서 책임자인 길리 레게브 요하이 박사는 "백신 접종을 한 사람들은 바이러스를 억제할 만큼 항체 수치가 높기 때문에 감염되거나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작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이 훌륭하게 작동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