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기사입력 2021-01-21 17:58 l 최종수정 2021-01-28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문건을 유출한 사람은 방역 업무 관련 공무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1일) 경찰에 따르면 대전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지난 13일 공무원 1명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 1일 온라인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지난해 12월 30일 작성한 것으로 돼 있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서 사진이 유포됐습니다.

'수도권에서 거리두기 2.5단계를 24일까지 3주간 연장한다'는 내용과 함께 학원·겨울 스

포츠시설 등에 대한 추가 조치 사항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1차 토의 과정에서 제시했던 내용일 뿐"이라며 유출 경위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했습니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각 지자체 공무원과 부처 공무원들에게 확정되지 않은 정보에 대한 보안 유지를 신신당부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번개탄에 소주를 왜?…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 “차에 아이들 탔는데…"벽돌 던지고 달아난 오토바이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