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친구 때려" 폭행 지시 정황도…피해 아동 3~4명 더 있다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1-01-21 19:18 l 최종수정 2021-01-21 2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3살 아이에게 물고문과 식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한 울산 어린이집 사건 후속 보도, 오늘도 이어갑니다.
경찰의 재수사로 피해 아동이 서너 명 더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는데, 추가로 입수한 영상에는 친구를 때리라며 교사가 폭행을 지시한 정황도 찍혀 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어린이집 교사 2명이 누워서 자전거를 타는 운동을 아이들에게 가르칩니다.

일부는 잘 따라 하지만, 몇몇은 자리에 앉아만 있습니다.

한 교사가 일어나 앉아 있던 아이들에게 뭐라고 얘기하더니, 갑자기 남자아이가 여자아이의 머리를 때리기 시작합니다.

연이어 50대를 때리는데, 교사는 보고만 있습니다.

다른 날 찍힌 CCTV에는 낮잠을자지 않고 일어난 아이를 다른 아이를 시켜 때리는 모습이 찍혀 있습니다.

가해 교사는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저희가 CCTV를 더 보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말씀드리기 좀 곤란합니다."

경찰은 물고문에 가까운 학대를 당한 아이 외에도 서너 명의 아이가 학대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재수사를 하지 않았다면 드러나지 않았을 일입니다.

▶ 인터뷰(☎) : 추가 학대 피해 아이 부모
- "타 아동들한테도 학대하는 정황을 분명히 봤을 거라고요. 근데 (신고 안 된 아이들은) 신경을 안 썼단 얘기죠."

울산경찰청은 당시 수사팀에 대한 감찰 조사에 나섰습니다.

피해 부모는 부실 수사를 한 경찰관을 중징계하고, 서장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전국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울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법원, 3·1절 9인 차량시위 허용…"11개 방역수칙 준수"
  • 하창환 전 경남 합천군수, 극단적 선택...'생명 지장 없어'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