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성매매한 남편에 성병 옮아…'시모 폭행' 며느리 징역형

기사입력 2021-01-22 13:47 l 최종수정 2021-01-29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외 원정 성매매를 한 남편에게 성병이 옮았다는 사실에 격분해 80대 시어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폭행한 50대 며느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오늘(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김용찬)는 존속상해 및 특수존속협박 혐의로 기소된 56살 A씨에게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19년 4월 13일 남편이 해외에서 성매매를 한 탓에 자신도 성병에 걸리게 된 것에 격분해 시어머니 89살 B씨를 찾아가 머리채를 잡고 넘어뜨리거나 얼굴에 침을 뱉는 등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A씨는 B씨에게 자식을 잘못 뒀으니 벌을 받아야 한다며 무릎을 꿇고 빌게 하고, 흉기로 B씨를 위협했습니다. 이 모습을 영상통화로 남편에게 보여주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폭행으로 B씨는 뇌진탕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습니다.

재판부는 "고령의 시어머니에게 상해를 가한 것을 넘어 흉기로 협박한 것은

반인륜적"이라며 "그럼에도 반성하지 않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받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다만 남편의 외도로 흥분한 상태에서 평소 자신을 무시하던 시댁 식구들과 마찰까지 더해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상해 정도가 비교적 가볍고, 별다른 처벌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모두 고려해 양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