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신병동 없애는 대학병원…위험군 환자 방치 우려

기사입력 2021-01-22 19:18 l 최종수정 2021-01-23 2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 대책의 가장 큰 문제점은 병상 수가 40% 줄어든다는 점입니다.
취재해보니 정신변동에서 수익이 많이 나지 않아 병동을 없애거나 줄이는 대학병원도 부지기수여서, 지금도 병상이 부족한 현실을 외면한 것이죠.
병상 부족으로 고위험군 환자들이 오갈 데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강대엽 기자입니다.


【 기자 】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은 지난 2015년 정신병동을 폐쇄했습니다.

과거 36병상을 보유했던 의정부 성모병원 정신병동도 현재 20병상만 남았고, 두 달 후엔 이마저도 폐쇄할 예정입니다.

건물 확장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병원들은 설명합니다.

▶ 인터뷰(☎) : ○○대학병원 관계자
- "호스피스 병동 신설하게 됐어요. 그 자리에. 시설 조건을 다 맞춰야 하거든요. 그래서 부득이하게 정신과병동을 폐쇄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정신과 진료 수가가 다른 과에 비해 낮아, 병원 경영상 정신병동을 줄여왔다는 게 의료계 내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정신병동 보호 병상 수는 지난 10년 동안 18% 감소했습니다.

이번 조치대로라면 그나마 있던 병상은 40% 더 줄고, 간호사와 보호사를 포함한 의료인력도 33% 줄어든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입니다.

▶ 스탠딩 : 강대엽 / 기자
- "더 큰 문제는 정신과 환자 중 위험군을 수용할 여력이 부족해질 수 있단 겁니다."

정신과 전문의들은 자·타해 위험이 큰 급성기 환자는 반드시 입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백종우 / 경희대병원 정신과 교수
- "당장 지금 입원하신 분들을 내보내야 하는 상황이 초래되고 급성기에 입원이 꼭 필요한 분들이 갈 곳이 없어지는…."

발표까지 마친 보건복지부는 철회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보건복지부 관계자
- "원래는 저희가 즉시 시행인 건이 있었는데 이격거리 같은 경우는, 그런데 23년 1월 1일로 가려고 합니다."

관련단체들은 원점 재논의를 주장하고 있어, 갈등은 계속될 걸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대엽입니다. [rentbi@mbn.co.kr]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정재우 VJ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런 분은 맞지 마세요"…코로나19 백신 접종 Q&A
  • [단독] 대낮에 음주운전한 20대들…클럽에서 점심까지 '술판'
  • [단독] "가위바위보 해서" 중학생들 무면허 질주…경찰차 '쾅쾅'
  • "광명 시흥 서남부 거점으로 키운다"…주변 주민 기대·불안 공존
  • 우즈가 탄 차량 GV80 안전성 관심…"내부 멀쩡해 목숨 구해"
  • 티아라, 신원 미상 인물에 살해 협박 받아..."수사 요청" [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