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차 재난지원금 내일부터 신청...지급 대상 15만6천명 추가

기사입력 2021-01-24 13:38 l 최종수정 2021-01-31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15만6천 명을 추가하고 내일(25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는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업종별로 보면 실외 겨울 스포츠, 숙박 등 연말연시 특별방역 조치가 시행된 시설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1만 명과 지방자치단체 및 교육부가 추가 제출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5만7천 명입니다.

실외 겨울 스포츠시설 내 부대 업체와 인근 스키 대여점도 대상입니다. 집합금지 업종은 1인당 300만 원, 영업제한 업종은 200만 원을 받습니다.

새희망자금(2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한 일반 업종(지난해 1~11월 개업) 가운데 지난해 12월 매출액이 9~11월 평균 매출액보다 적은 6만5천 명도 100만 원씩 받습니다.

또 새희망자금을 받았지만 버팀목자금 1차 지급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소상공인 2만4천 명도 추가됐습니다.

이번 대상자는 내일(25일) 오전 6시부터 전송되는 안내 문자에 따라 버팀목자금 전용 누리집에 접속해 신청하면 됩니다. 문자를 받지 못한 경우 누리집에서 지급 대상 여부를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정오까지 신청하면 당일 오후 2시부터, 자정까지 신청하면 다음 날 오전 3시부터 받을 수 있습니다.

중기부는 오는 27일에는 1차 지급 당시 100만 원만 받았던 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에게 차액(200만 원 또는 100만 원)을 별도 신청 없이 지급합니다.

여러 사업체를 보유한 소상공인 중 일반업종으로 분류돼 100만 원을 받았고, 이번 추가 지급에서 다른 사업체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으로 지원 대상이 된 경우 다음 달 1일 이후 확인 과정을 거쳐 차액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추가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은 내일(25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 행정명령 이행 확인서'를 발급받으면 다음 달부터 확인 과정을 거쳐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학원과 교습소, 독서실

은 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에서, 그 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은 지자체에서 확인서를 받으면 됩니다.

중기부는 지난 11일부터 어제(23일)까지 버팀목자금을 신청한 254만 명에게 3조5천91억 원을 지급했습니다.

중기부는 27일부터 내달 5일까지 설 연휴 전까지 최대한 많은 소상공인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대 38만 명에게 전화 안내를 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3월 국회 중점은 '4차 재난지원금'…추경 편성될까
  • '바람 났지' 추궁에…남편 '손가락' 꺾은 아내, 선고유예
  • 코로나로 매일 1천300명 죽는 브라질...대통령-주지사 '삐그덕'
  • AZ 백신도 접종 이틀째…"첫날 15명 이상반응은 경증"
  • 얼음물 빠진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구조 나선 경찰관도 순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