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 방에서 20명 종교 교육…'3밀' 속 132명 집단감염

김영현 기자l기사입력 2021-01-25 19:18 l 최종수정 2021-01-25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제학교라 불리는 대전의 한 종교 교육시설에서 132명이 확진됐습니다.
학생들이 밀폐된 한 방에 많게는 20명까지 생활해 집단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영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가방을 들고 마스크를 착용한 학생들이 버스에 오릅니다.

대전의 한 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들이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하는 모습입니다.

지난 주말 전남 순천과 경북 포항 집에 갔던 학생 2명이 감염된 이후 학생과 교직원 등 130명이 줄줄이 확진됐습니다.

학생들은 본관 건물 말고도 인근의 원룸 건물 3곳에서 교육을 받아왔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어느 때는 40~50명 올라갈 때 있고, 이 건물은 (교육시설로) 2, 3층 쓰고…."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해당 시설에서 학생과 직원들이 집단 생활해 왔지만, 기본적인 방역 수칙조차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건물 3층에서 5층까지 있는 기숙시설에서 한 방에 최대 20명의 학생이 생활해왔습니다.

지하 식당에는 좌석별 칸막이가 없었고, 일부 층에선 학생들이 샤워시설과 화장실을 공동 사용해왔습니다.

3밀, 즉 밀폐, 밀집, 밀접한 환경이 집단 감염의 원인이었습니다.

학교 측의 늦장 대응도 감염 규모를 키웠습니다.

▶ 인터뷰 : 허태정 / 대전시장
- "12일 첫 증상자가 발생했는데도 시설에서 선제적인 검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 매우 유감스러운…."

선교회가 운영하는 전국의 교육시설은 23곳.

학교 관계자들이 각 지역에서 입학설명회를 통해 다른 학생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 yhkim@mbn.co.kr ]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김영현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현장에서 뛰는 기자
  • 열려 있습니다. 현장에서 뛰는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정진석 추기경 건강 악화…병원 입원 치료
  • 공적장부 '일본 이름' 지운다…'친일파 땅' 팔아 유공자 후손에
  • 홍준표 "형수에 쌍욕, 여배우와 무상연애" 이재명 또 저격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