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인 기술자 방문' 충주 닭 가공업체 집단감염…경로 미궁

기사입력 2021-01-27 19:52 l 최종수정 2021-02-03 2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7일 충주시에 따르면 대소원면 소재 닭 가공업체인 CS코리아 직원 160명 전수검사 결과 이날 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 중 11명은 외국인 근로자로, 기침이나 콧물 등 유증상자는 4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전수검사는 지난 20일부터 기침과 몸살 증세를 보인 필리핀 국적 30대 직원 A 씨가 전날 확진된 데 따른 것이었습니다.

당국은 감염 고리 확산을 우려해 거성(용역회사), 더채움(용역회사), 상록운수(냉동차), 나눔물류(생닭·이상 대소원면), 청솔리드팜(도계장·달천동) 등 협력업체 직원 260여 명의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초 확진자 A 씨의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방역당국은 지난 25일 전북 김제에서 확진된 일본인 기술자 B 씨 일행과 연관성을 살펴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 7일 입국 때 공항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B 씨는 지난 8∼18일 CS코리아에 머물며 발골 등 각 라인을 점검했습니다.

18일부터는 김제의 육가공업체에서 냉동장비를 점검했고 22일 기침과 오한 증세를 보여 검사받은 결과 확진됐습니다.

그의 일행 1명과 육가공업체 직원 1명도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 육가공업체에서

는 27일 외국인 등 9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습니다.

충주시청 내에는 입국 당시 '음성'이 나왔지만 잠복기 등을 고려할 때 B 씨가 감염원이 아니겠느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으나, B 씨 일행이 충주에 머무는 동안 감염됐다가 김제로 이동해 전파했을 가능성, 김제에서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거론하지는 않는 분위기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대리기사 보내고 음주사고 '쾅'…경찰에 난동까지
  • [단독] "수사관에 선물 로비"…다단계 코인 사기 경찰 개입 의혹
  • [중고차 긴급진단①] "너무 싸다 했더니"…인터넷 중고차 95%가 허위매물
  • 문 대통령 부산행에 야당 '발칵'…"선거 개입, 탄핵 사유" [김주하 AI 뉴스]
  • 달리던 차에서 '툭' 떨어진 4살 아이…"인형인 줄 알았다"
  • 엄마가 딸 떨어뜨리고 투신…몸으로 받은 주민이 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