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변협 찾은 김진욱…"공수처 본격 가동까지 두달"

기사입력 2021-01-27 20:56 l 최종수정 2021-02-03 2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1호 수사 대상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이 공수처로 계속 고소·고발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공수처가 본격적으로 기능하기까지 약 두 달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김진욱 공수처장이 27일 오후 4시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 예방을 위해 서울 역삼동에 있는 대한변협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공수처가 본격적으로 기능할 수 있는 시기에 대해 "국회에서 인사위원회 구성을 추천해줘야 한다"며 "빠르게 잡아도 7~8주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소시효 만료가 임박한 사건은 현재 수사형편이 되지 않아 관련 기관에 이첩해야 할 것"이라며 "계속 (고소·고발이) 들어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고소·고발은) 직접 와서 접수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는 경우가 많다"며 "전자접수 시스템이 생기면 훨씬 많은 사건이 접수될 것 같다"고 했다.
김 처장은 공수처 조직 인사와 관련해 "내일(28일) 헌법재판소 선고를 보고나서 공수처 인사 문제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금금지 사안의 공수처 이첩 여부에 대해서도 "헌법재판소 결정문을 보고 말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28일 공수처법 위헌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린다.
김 처장은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온 뒤인 28일 오후 5시 온라인으로 공수처장으로서의 첫 언론 브리핑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공수처법 헌법소원 심판, 차장 인선, 김학의 출국금지 의혹 사건 이첩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김 처장은 이르면 내주 윤석열 검찰총장과도 만날 전망이다. 김 처장은 윤석열 총장과의 만남 시기를 묻는 기자 질문에 "대법원장을 우선 뵙고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을 봐야한다고 생각한다"며 "확실한 날짜를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다음주에 적절한 시점에 만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전날 국회를 방문해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등을 만났고 오는 29일에는 대법원장을 예방한다.
김 처장은 "공수처 추천 후보 과정은 대한변협이 거의 주도했다"며 "대한변협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이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고 예방 소감을 밝혔다.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은 "공수처가 발전할 수 있도록 대한변협도 적극적으

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찬희 변협 회장은 "공수처는 아기로 치면 첫돌도 안된 신생아"라며 "제대로 된 정착을 위해 국민 여러분도 좀 더 여유로운 관점으로, 정치권도 본인의 이익이 아니라 인권 친화적 수사의 틀로 만든다는 관점에서 지켜봐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혜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대리기사 보내고 음주사고 '쾅'…경찰에 난동까지
  • [단독] "수사관에 선물 로비"…다단계 코인 사기 경찰 개입 의혹
  • [중고차 긴급진단①] "너무 싸다 했더니"…인터넷 중고차 95%가 허위매물
  • 문 대통령 부산행에 야당 '발칵'…"선거 개입, 탄핵 사유" [김주하 AI 뉴스]
  • 달리던 차에서 '툭' 떨어진 4살 아이…"인형인 줄 알았다"
  • 엄마가 딸 떨어뜨리고 투신…몸으로 받은 주민이 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