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檢, '통진당 재판 개입' 이민걸·이규진에 징역 2년6월 구형

기사입력 2021-01-28 17:21 l 최종수정 2021-02-04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위 법관들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윤종섭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민걸 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정(현 대구고법 부장판사)과 이규진 전 대법원 양형위원회 상임위원에게 각각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함께 재판을 받는 방창현 전 전주지법 부장판사(현 대전지법 부장판사), 심상철 전 서울고등법원장(현 수원지법 성남지원 원로법관)에게는 각각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습니다.

이민걸 전 실장은 옛 통합진보당 의원들의 지위확인 소송에 개입하고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사법행정에 비판적인 판사들의 모임 와해 목적 직권남용, 국민의당 국회의원 재판 청탁 관여 등의 혐의를 받습니다.

이규진 전 상임위원은 헌법재판소 내부기밀 불법 수집과 옛 통진당 관련 재판개

입, 법관사찰 등의 혐의를 받습니다.

방창현 부장판사는 법원행정처의 요구를 받고 자신이 담당하던 옛 통진당 의원들 사건의 선고 결과와 판결 이유를 누설한 혐의가, 심상철 전 고법원장은 옛 통진당 의원들의 행정소송 항소심을 특정 재판부에 배당하도록 부당하게 지시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 'LH 투기' 강제수사 돌입…본사 압수수색 착수
  • 900선 뚫린 코스닥…코스피도 장 초반 급락
  • "안철수 46% vs 박영선 38%…오세훈 43% vs 박영선 39%"
  •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446명…지역발생 427명
  • 故이지은 누구?…'젊은이의 양지' 90년대 청춘스타
  • [영상] "내 상어 내놔!"…악어와 승부벌인 호주 낚시꾼 화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