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IM선교회 마이클 조 작년 9월 "전국 교육시설 60개까지 늘릴 것"

기사입력 2021-01-28 19:52 l 최종수정 2021-02-04 2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의 진원지인 IM선교회 마이클 조(본명 조재영) 선교사가 전국 교육시설을 60개까지 늘리려는 목표를 가졌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28일 조 선교사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의 한 교회에서 강연한 영상을 보면 그는 "(지금까지 교육시설) 24개를 열었는데 60개가 열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이들을 키워서 이 아이들이 우리나라의 정치·경제·문화·미래·스포츠·농업·과학·교육·군사를 바꾸게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IM선교회 교육은 초중고 과정) 12년을 6년 만에 끝낸다"며 "한 달 내내 하루 5∼6시간씩 영어를 가르치고 복음을 전한다"고 덧붙였습니다.


IM선교회는 청소년을 선발해 중·고교 과정과 기독교 교리를 가르치는 대전 IEM국제학교, IEM국제학교 수료생들이 전국에 퍼져 활동하는 TCS국제학교, 공부방 성격의 CAS기독방과후학교, 20∼50대 교인들이 성경을 공부하는 MTS청년훈련학교 등 전국에 24개 교육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들 시설 중 IEM국제학교와 TCS국제학교의 경우 어린 학생들이 기숙사 한 방에 많게는 20명이 생활해 왔으며, IEM국제학교 식당에는 좌석별 칸막이도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


이 같은 3밀(밀집·밀폐·밀접) 환경 속에 많은 인원이 집단생활을 한 결과 IEM국제학교 133명 등 IM선교회 산하 41개 시설 구성원 269명(27일 오후 10시 기준)이 코로나19에 걸렸고 연쇄 감염까지 더하면 이들 시설을 매개로 최소 340명이 감염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