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설 연휴 앞두고 호텔·리조트 예약↑…코로나19 방역 '초비상'

기사입력 2021-01-29 15:28 l 최종수정 2021-02-05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주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2.11∼14) 기간 전국 주요 호텔과 리조트 예약이 꽉꽉 들어차고 있어 설 연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IM선교회발(發) 집단감염에 이어 설 연휴 기간 여행객에 의한 코로나19 전국 전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지난해 각종 연휴 때마다 여행객이 몰렸던 상황이 되풀이되는 모양새여서 각 지자체는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 설 앞두고 전국 특급호텔·리조트 예약↑

부산 해운대 지역 특급호텔은 최근 객실 점유율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설 연휴에는 만실을 기록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객실을 3분의 2 수준만 운영하는 해운대 지역 특급호텔은 설 연휴 기간 대부분 운영 중인 객실을 가득 채울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해운대지역에서 가장 많은 532개 객실을 보유한 부산파라다이스호텔의 경우 최근 들어 고객이 늘어나면서 연휴에 66.6% 수준의 예약을 받아 사실상 만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코로나19 초기 10∼20%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입니다.

웨스틴 조선 호텔도 이달 중순부터 객실 점유율이 조금씩 회복하기 시작하면서 비슷한 상황을 보일 것으로 예상합니다.

객실만 아니라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호텔식 테이크아웃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도 늘어나면서 호텔 주방도 바빠지고 있습니다.

롯데 시그니엘 부산 역시 소비심리 회복으로 설 연휴 40% 이상 객실 예약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예약도 조금씩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제주 역시 특급호텔을 중심으로 예약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설 연휴 기간 서귀포시 중문의 특급호텔은 현재 가동 중인 객실의 60∼70% 수준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재도 예약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상황으로 앞으로 예약률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420개 객실의 제주신라호텔과 500개 객실을 보유한 롯데호텔제주 등 도내 특급호텔은 현재 객실 수의 3분의 2 이내로 예약을 받고 있습니다.

특급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번 설 연휴 기간 예약률은 지난해 정상 영업을 할 때와 비교하면 20∼30%가량 낮은 수준"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호텔이 너무 붐비지 않도록 일정 투숙률을 유지하고 있고 방역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각 특급호텔 업계는 소비심리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만큼 집단 감염 사태만 발생하지 않는다면 현재 상태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강원도 설악권 콘도미니엄도 대부분 설 연휴 객실 예약이 만실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객실 수 765실의 설악한화리조트의 경우 2월 11∼12일 100% 예약이 완료됐으며 13일은 90% 정도의 예약률을 보입니다.

충남 서해안 주요 관광지에도 관광객의 발길이 줄을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일부 리조트는 설 연휴 기간 예약률이 90%에 이르는 등 예년 이맘때와 다름없는 특수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리조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떻게 바뀔지 몰라 일단 전 객실을 대상으로 예약을 받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나오는 대로 그것에 맞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특급호텔·대형리조트와 달리 중소형 호텔 예약률은 20∼30%로 아직 미미한 상태입니다.


◇ 설 연휴 지자체 방역 비상

설 연휴를 앞두고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지자체는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제주의 경우 지난해 연휴 때마다 여행객이 몰리는 상황이 되풀이됐습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도 지난해 5월 주말과 어린이날까지 이어진 황금연휴에 하루 평균 2만8천여 명이, 8월 광복절 황금연휴에는 하루 평균 4만5천여 명이, 추석 연휴 기간에는 하루 평균 3만3천여 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았습니다.

제주 입도 관광객은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짐에 따라 지난 1월 초 1만 명 미만 수준으로까지 내려갔지만, 확산세가 완화되면서 현재 2만 명 안팎 수준으로 점차 회복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설 연휴 기간 도 단위의 방역 강화 대책으로 선별 진단검사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우선 감염병 위험 순위에 따른 단계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제주형 특별 입도 절차'를 고도화해 의심 증상이 있는 관광객은 제주공항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항 내에 머물도록 할 계획입니다.

설 연휴 이후 관광객들이 다녀간 관광·교통 업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감염병 취약 순서를 정해 진단검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합니다.

검사 대상에는 도내·외 상황을 고려해 다른 지역을 방문한 제주도민과 검사를 희망한 도민들도 포함합니다.


광주시는 건강한 설 연휴를 위해 특별 방역, 시민 생활 안정 대책을 추진합니다.

광주시는 다음 달 14일까지 특별 방역 주간으로 지정해 연휴 집에서 보내기 범시민 운동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부산시와 전주시, 구리시 등 전국 주요 지자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설 연휴 공설 묘지와 봉안시설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당초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완화하되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오늘(29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미인가 교육시설 집단발병에 더해 태권도학원 등 소규모 감염도 잇따르자 추가 논의를 위해 일단 발표 시점을 주말로 늦췄습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확진자 수가 다소 감소 추세라고는 하지만 여전히 수백 명대"라며 "가족끼리든 4인 이하든 이번 설 연휴에 절대 모여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이 계신 집은 특히나 모여선 안 된다"며 "겨울이라 실내 활동이 많고 바이러스 활동력이 강하기 때문에 지난 추석 때보다 오히려 더 방역에 고삐를 조여야 할 때"라고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