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초 주우려다 '아뿔싸'…승용차 침수돼 해경 출동

기사입력 2021-01-31 14:06 l 최종수정 2021-02-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변에 세워둔 차가 파도에 쓸려 바다에 빠졌다가 꺼내어졌습니다.

오늘(31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 30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 해변에서 승용차가 파도에 쓸려 바다로 들어가 차주 A씨가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A씨 승용차는 3분의 1가량 침수된 상태였습니다.

해경은 견인차와 줄을 이용해 차를 안전한 곳으로 끌어냈습니다.

A씨는 오늘(31일) 오전 두호 해변에 차를 세

워둔 뒤 해초류를 채취했습니다.

해경은 지난 28일부터 내일(2월 1일)까지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해안에 주차할 경우 파도에 쓸려 침수되는 일이 자주 발생하는 만큼 꼭 안전지대에 주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