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 주택가서 불 나 '3명 숨져'..."고지대라 소방차 진입 불가"

기사입력 2021-01-31 14:14 l 최종수정 2021-02-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늘(31일) 새벽 강원 원주의 철거가 예정된 재개발지역에서 불이 나 다문화가정의 70대 할머니와 손주 2명 등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분쯤 원주시 명륜동의 한 주택 밀집지역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인접한 이웃 주택으로 번져 이 집에 있던 필리핀 국적의 A(73)씨, 9살과 7살 손녀와 손자 등 3명이 숨졌습니다.

숨진 아이들의 어머니인 필리핀 국적의 B(32)씨와 처음 불이 난 주택에 거주하던 C(65)씨도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습니다.

B씨의 남편은 일 때문에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로 집 2채가 전소되고 2채는 절반가량을 태운 뒤 1시간 20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난 곳은 원동남산 재개발지역으로 고지대에 주택 20여 채가 빽빽하게 모여 있어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했습

니다.

소방대원들은 지상 소화전을 이용해 화재 진압에 나섯습니다.

C씨는 "잠을 자던 중 불이 확 나서 도망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은 석유난로 취급 부주의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감식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첫 언론 인터뷰 "북한 망하게 하려는 것 아냐…도발 강력 대처"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방심위, 조민 격려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 '주의'
  • 러시아 성토 이어진 다보스포럼…젤렌스키 "러 제재 수위 최대한 높여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로또 1등 당첨자 "11억 받아 3억 동료에 줬다"…'깜짝' 사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