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실확인] 자가격리자 구호물품 대신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21-02-01 19:18 l 최종수정 2021-02-01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19 사태가 1년이 넘어가면서 주변에서도 자가격리를 경험한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죠.
자가격리자들에겐 구호물품이 제공되는데요. 물품 대신 돈으로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이게 맞는 얘기인지 정태웅 기자가 사실확인에서 알아봤습니다.


【 기자 】
전국의 코로나19 자가격리자는 총 4만 8천여 명, 자가격리를 한 번이라도 경험한 국민들은 무려 130만 명에 이릅니다.

자가격리를 하게 되면 정부나 지자체가 음식 같은 구호물품을 지급하는데요.

그런데 일률적으로 지급되는 물품 대신 원하는 것을 사서 이용할 수 있게 아예 현금으로 받으라는 조언도 심심찮게 들리고 있습니다.

맞는 얘기인지 확인해 봤습니다.

구호물품은 크게 마스크, 체온계와 같은 위생물품과 간편 식사 위주의 생필품으로 구성돼 있는데, 기존에 준비돼 있는 물품들이 격리자들의 집앞까지 직접 배송되는 구조입니다.

우선 수도권을 살펴보니 사실상 서울만 현금 지급이 가능했습니다.

서울은 10만 원 이내의 생필품과 현금 10만 원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물론 돈을 들고 밖에 나오면 안 되는 만큼, 격리자는 온라인으로만 생필품을 구매해야 합니다.

인천은 현금 지급이 불가능했고, 경기도는 도 내 31개 시·군 중 군포시 한 곳에서만 현금 지급이 가능했습니다.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울산 등 광역시와 세종특별시도 모두 살펴봤는데 현금 지급이 가능한 곳은 없었습니다.

결국, 자가격리 구호물품을 돈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는 주장은 많은 곳에서 가능하지 않지만 그렇지 않은 지자체도 있는 만큼, '절반의 사실'로 판단됩니다.

사실확인 정태웅이었습니다. [bigbea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후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거론…장수 장관 위주로 교체
  • 생후 2개월 딸 아빠 "화나서 던졌다"…법원, 구속영장 발부
  • 탑정호에 대학생들 탄 차량 추락…5명 모두 사망 '참변'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