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구 주민 '모스크 건립' 반발 "님비 문제 아니다"

기사입력 2021-02-13 16:51 l 최종수정 2021-02-20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구 경북대학교 서문 주택가에 모스크(이슬람 사원) 건립이 예고되면서 주민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오늘(13일) 대구 북구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대현로3길 주택가 4필지에 건축법상 제2종 근린생활시설인 종교집회장으로 이슬람 사원 건축 허가가 났습니다.

건축주는 외국인 6명이며, 이슬람교도들이 십시일반으로 건축자금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고 구청은 밝혔습니다.


필지 중 2곳은 2014년 11월부터 귀화인, 파키스탄인 등 5명을 공유자로 소유권 이전을 마쳤습니다.

다른 1곳은 지난해 5월 방글라데시인과 파키스탄인 2명을 공동 소유권자로 등기가 이전됐습니다. 남은 필지는 자투리땅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현동 주민들에 따르면 이들은 약 6년 전부터 주택가 한가운데 있는 단층 한옥과 마당에서, 많을 때는 80명가량 모여 종교의식을 진행했습니다.

갈등은 이들이 한옥을 완전히 부순 뒤 3층 높이 건축용 빔을 세우고, 주변 필지를 사들이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시작됐습니다.


주민들은 현 상황을 단순히 님비 문제로 볼 게 아니라며 대현동과 시청, 구청 등 12곳에 항의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주민 김모(67) 씨는 "종교를 탄압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좁은 마당에 많을 땐 80명씩 하루 다섯 번 담벼락에 대고 절을 한다. 상의도 없이 규모를 더 키운다니…."라고 울먹였습니다.

산격4동 주민 B씨는 "대현1동 원주민이 빠져나가고 일대가 이슬람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크다"며 "이집 저집 매각 의사를 묻는 걸 보니 일대를 완전히 다 사들이려는 의도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구청은 건축법상 하자가 없어 달리 방도가 없지만, 일단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건축주 측에 공사 중지를 구두로 통보했습니다.

대구 북구 건축과 관계자는 "불허가 처분을 해도 행정심판을 하면 100% 지는 상

황"이라며 "과거처럼 주민이 반대한다고 해서 종교시설이 못 들어오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안으로 건축 규모 축소, 주민 불만인 악취제거 시설 설치 합의 등을 조율하겠다고 했습니다.

주민들은 모레(15일) 구청에 건축 취소 탄원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장마전선 14일 우리나라로…"8일 같은 폭우 재현 가능성"
  • '원숭이두창 예방' 진네오스 백신 5000명분 도입…고위험군 접종
  • 15분 만에 1m 차오른 '군산'…집 천장 무너지고 상가 침수
  • 대형마트는 '무관세' 소고기 할인 행사…뿔난 축산업계는 '총궐기'
  • 금태섭, 국힘 김성원 망언에 '분노'…"탄핵 겪고도 우리나라 보수 안 변해"
  • 한강 투신하려던 청년, 버스 기사가 구해냈다…"할 일 한 것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