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게임장 몰래 영업 '무더기 적발'…단속되고 '또 영업'

기사입력 2021-02-15 09:05 l 최종수정 2021-02-15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코로나19 확산으로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홀덤' 게임장이 빈 사무실 등지에서 변칙 영업을 하다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일부 영업장은 몇 달 전 단속에 적발된 뒤 또다시 영업을 하다 단속망에 걸렸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인천시 서구의 한 상업지역입니다.

일반 사무실로 보이는 이곳에서는 얼마 전까지 카드 게임의 일종인 홀덤 게임장 영업이 이뤄졌습니다.

코로나19 고위험 업종으로 영업 금지 조치가 이어지자 빈 사무실에서 주변 눈을 피해 게임장을 운영한 겁니다.

▶ 인터뷰 : 주변 상인
- "여기서 그런 얘기 못 들어봤어요. 여기는 (저녁) 8시 넘으면 암흑이야. 9시면 여기는 다 퇴근이니까."

▶ 스탠딩 : 이재호 / 기자
- "이번에 인천 서구에서만 6곳이 적발됐는데 이 중 두 곳은 두 달 전에도 단속돼 처분을 받았던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인천 서구 관계자
- "사무실 임대 공간에서 테이블도 갖추고 있고 그래서 홀덤업 집합금지 불이행으로 고발조치 한 거죠. 중복되는 업소도 있어요."

「이번에 적발된 게임장 안에서는 적게는 5명, 많게는 14명이 한 테이블에서 카드 게임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적발된 이들은 지인들끼리 모인 것일 뿐 영업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지만, 지자체는 음성적으로 게임장을 운영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게임장에서 도주한 인원에 대해서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경찰과 지자체는 변칙 운영 게임장이 코로나19 추가 확산 고리가 될 수 있는 만큼 단속의 강도를 높이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취재 : 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이순재, 손주들 향한 남다른 애정 "美 명문대 대학원·사립고 학비 대줘"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티는 톰브라운, 슬리퍼는 몽클레어"…LA서 포착된 남욱 행색 반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