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남매 잘 키운다더니"…태어나자 폭행한 '두 얼굴의 부모'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21-02-18 19:20 l 최종수정 2021-02-18 2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생후 2주 된 아들을 잔혹하게 때려 숨지게 한 20대 부모가 오늘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이들은 숨진 아이의 누나도 코에서 피가 날 정도로 폭행했었죠.
그런데 주변 사람들을 의식해서였을까요?
이들 부부는 SNS에 남매를 잘 키우는 것처럼 아이의 사진과 글을 올려놓는 등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태어난 지 2주밖에 안 된 아들을 침대에 던지고 얼굴을 수차례 때렸습니다.

경찰은 아이 부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하지만, 사과는 없었습니다.

▶ 인터뷰 : 아동학대 부모
- "마지막으로 아이에게 한 마디만 남겨주세요."
- "...."

숨진 아이의 누나도 코에서 피가 날 정도로 부모에게 맞았습니다.

아이는 곧바로 아동보호기관으로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이들 부부는 마치 아이를 키우는 것처럼 SNS에 아이 사진과 글을 올렸습니다.

SNS에 등록된 친구는 1천 명에 육박합니다.

▶ 인터뷰 : 아동보호기관 관계자
- "저희 쪽으로 계속 (아이의) 사진 요청이 있었어요."

이들은 첫째 아이를 폭행한 뒤 한 달여 만에 둘째를 임신했습니다.

아이 아빠는 둘째가 아들이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아들이 태어나자마자 잔혹하게 폭행해 숨지게 했습니다.

두 남매를 잘 키워보자는 다짐의 글도 있습니다.

하지만, 경찰에 검거된 이후 부부는 서로 잘못을 떠넘기며 네 탓만 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강세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사회2부 강세훈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후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거론…장수 장관 위주로 교체
  • 서울시, 학교에 자가진단키트 시범적용…교원들 반발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AZ·얀센 혈전 논란에 화이자·모더나 쟁탈전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