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산재 청문회, 포스코·쿠팡 '안일한 안전의식' 질타

기사입력 2021-02-22 19:20 l 최종수정 2021-02-22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22일) 국회에서는 최근 2년간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한 9개 회사 대표를 상대로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고개를 숙였고, 미국 증시 입성을 앞둔 쿠팡의 안일한 안전의식이 논란이 됐습니다.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청문회에는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하는 9개 회사 대표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나왔습니다.

허리가 아프다고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가 결국 나온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여야 의원들의 강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 인터뷰 : 최정우 / 포스코 회장
- "평소에 디스크를 앓고 있는데, 가끔 무리하면 오래 앉아있기 힘들 때가…."

▶ 인터뷰 : 김웅 / 국민의힘 의원
- "허리 아픈 것도 불편한데 롤러에 압착돼 죽고 하면 얼마나 괴롭고 고통스럽겠습니까?"

청문회에서는 미국 증시 상장을 앞둔 쿠팡의 안일한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물류센터에서 사망한 고 장덕준 씨 사건을 비롯해 산재 불인정 의견이 다른 회사보다 3배나 높다는 점도 논란이 됐습니다.

▶ 인터뷰 : 노트먼 조셉 네이든 / 쿠팡 물류부문 대표
- "고인과 유족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저 역시 고인이 된 장 씨와 비슷한 나이의 딸이 있습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는 작업자들의 위험한 습관을 한 번에 바꾸기는 어렵다며 근로자에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진땀을 빼기도 했습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박준영·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1위' 요동치는 판세…"반짝 지지율" vs "국민 정서"
  • [속보] 3기신도시 토지거래 조사, 박근혜정부 때로 확대
  • [MBN 백브리핑] 윤석열 전 검찰총장, 외모에도 변화가?
  • "정신과 약 처방까지"…여성 경찰관 '성희롱 폭로' 파장
  • AOA 출신 권민아 "중학생 때 성폭행 당해…이름대면 아는 유명인"
  • 박혜수 "식판 엎고 욕하던 이가 피해 주장"..."가짜 폭로" 반격[전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