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수사관에 선물 로비"…다단계 코인 사기 경찰 개입 의혹

기사입력 2021-02-25 19:20 l 최종수정 2021-02-25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포커스엠을 통해 허위 정보로 투자자들을 유치하는 다단계 스캠코인의 실태를 전해 드렸었죠.
그런데 현재 수사를 받고 있는 다단계 코인 업체 대표가 과거에 경찰 수사관에게 뇌물을 주고 수사를 무마하려 했단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채굴기와 가상화폐 사업 등으로 많은 투자자를 모았지만, 상장 후 폭락하는 등 수백억대 피해를 발생시킨 B코인 업체.

투자자들은 약속한 사업들이 진행되지 않자 수차례 업체 대표를 사기와 유사수신 행위 규제 위반 혐의 등으로 고소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모두 무혐의 처분.

그런데 이 과정에 경찰 수사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사관이 여러 차례 회사 사무실에 방문해 고소된 사건에 대해 논의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B코인 업체 전 직원
- "고소당한 반박자료 이런 것을 회사에서 준비하고 경찰이 오셔서 검토하고 이 정도면 됐다고 얘기했고…. 세 번 정도 뵌 것 같습니다."

해당 직원은 "이 경찰이 당시 남양주경찰서에서 근무하던 A 경위로, B코인 업체 대표와 '형님 동생' 하던 사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B코인 업체 전 직원
- "2018년도 5월쯤 이탈리아에 가서 몽블랑 펜을 사서 선물하기도 했었죠. 청탁이나 의뢰로 모든 고소 사건을 무마시키려고…."

지난 2018년 3월에는 업체 대표가 경기 남양주시로 주소지를 이전했는데, 피해자 측은 대표의 실거주지는 서울 강남이지만 경찰서 관할을 위해 허위로 주소지를 이전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취재진이 해당 주소로 가보니, 지난해 도로건설 사업으로 국토부가 부지를 매입해 현재는 주택가는 찾아볼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이런 상황에도 법인 등기 상 업체 대표 주소는 남양주로 남아 있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다 부쉈죠. 철거했어요."
- (언제 부순 거예요?) 한 달, 두 달.

하지만 A 경위는 취재진에게 "업체 대표와 일면식도없고 코인에 대해서도 전혀 모른다"고 반박했습니다.

해당 업체 대표도 "A 경위와 모르는 사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 경위와 업체 대표의 유착 의혹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고, 경기북부경찰청은 A 경위에 대해 감찰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보미입니다. [spring@mbn.co.kr]

영상취재 :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