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엄마가 딸 떨어뜨리고 투신…몸으로 받은 주민이 살려

심우영 기자l기사입력 2021-02-25 19:20 l 최종수정 2021-02-25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북 구미에서 30대 주부가 자신의 6살 딸을 빌라 4층에서 떨어뜨리고 자신도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장을 목격한 주민이 아이와 여성을 받은 덕분에 목숨을 건졌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4층짜리 빌라 난간에 한 여성이 위태롭게 매달려 있고 땅에는 아이가 누워 있습니다.

잠시 후 여성은 난간에서 뛰어내려 1층 상가 간판에 부딪힌 뒤 바닥으로 떨어집니다.

순간, 투신을 막으려던 한 주민이 여성을 받으려다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쓰러집니다.

어제 오후 3시 20분쯤.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서 30대 여성이 6살 딸을 창문 밖으로 떨어뜨리고 투신했습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떨어진 아이와 엄마는 빌라 맞은편 건물 1층 주민이 받는 과정에서 속도가 줄어 다행히 목숨을 건졌습니다."

모녀를 구하다 다친 주민은 당연한 일을 한 것뿐이라며 둘의 상태를 더 걱정했습니다.

▶ 인터뷰 : 모녀 구조자
- "팔도 아프고 한데, 애들도 예쁘고. (투신한)아줌마 성격이 좋아요. 당연히 그래야죠. 사람이면 똑같죠. 나뿐만 아니고 누구라도 그래야죠."

투신 전 집 안에서 다투는 소리가 났고 남편은 출근한 상태였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남편은)출근하고 없었던 게 맞아요. (부부가)싸운 게 아니고…. 집안에 사정이 있는데 세부적인 내용은 개인적인 사정들이기 때문에…."

경찰은 가족 간에 다툼이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김광연 VJ
영상편집 : 유수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있다"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