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덕신공항 예정지 오거돈 친인척 땅 가보니….

안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1-03-03 19:20 l 최종수정 2021-03-03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앞서 보신 것처럼 가덕도에 땅을 소유한 외지인 중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친인척도 포함돼 있습니다.
현재 계획대로 신공항이 지어지면 오 전 시장의 친인척 땅은 신공항 부지에 수용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 안진우 기자가 현장을 가봤습니다.


【 기자 】
가덕신공항은 바다를 매립해 활주로를 놓고, 공항을 만들 계획인데, 외지인들이 땅을 사들였다는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제곱미터 당 10만 원이던 땅이 수백만 원에 팔렸다는 말이 나돌 정도였습니다.

▶ 인터뷰 : 부산 가덕도 주민
- " 앞에 여기 땅 (평당) 500만 원에 팔렸다고…. (가덕신공항) 발표 나기 전에 다 팔린 건데…. "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이곳은 가덕신공항 예정부지입니다. 이 부지의 주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친인척입니다."

오 전 시장의 조카는 2005년 6월, 가덕도 땅 1,488제곱미터를 사들였습니다.

당시 공시지가는 제곱미터당 7만 원대였지만, 현재는 43만 원으로 6배 정도 올랐습니다.

인근 부동산에선 가덕도 일대가 지난달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현재는 거래 자체가 없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부산 가덕도 인근 부동산 관계자
- "현재는 (평당)300만~400만 원, 지난해보다 조금 올랐는데, 토지거래허가구역이라 사는 것도 까다로워요. 그래서 지금은 거래가 없어요. 손님이 없습니다."

오 전 시장의 친인척 가덕도 땅 투기 의혹은 지난 2018년 부산시장 선거전에서도 불거졌지만, 오 전 시장은 "생각해 볼 가치도 없다"며 모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MBN 뉴스 안진우입니다.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안진우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MBN 사회2부 안진우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의사출신 초선' 신현영, '오세훈 방역' 호평…"제 주장과 동일"
  • 김남국 "김어준이 퇴출청원 당한 건 오세훈 거짓말 파헤쳐서"
  • 싸다고 인터넷으로 에어컨 샀더니 설치비 폭탄
  • '두 달 아기' 모텔서 의식불명…아빠 긴급체포, 왜?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 [단독] 술 취한 군 간부가 편의점 남자 알바생 성추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