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마스크 쓸 때까지 기다렸는데"…버스기사 폭행한 남성

기사입력 2021-03-04 19:31 l 최종수정 2021-03-04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버스나 지하철에서 마스크 착용을 두고 시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마스크를 제대로 쓸 때까지 탑승문을 열어주지 않은 버스기사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1일 밤, 버스기사 김 모 씨는 운행 중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고 버스에 타려는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버스기사
-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을 안 해서 제가 제대로 착용할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문을 안 열어주고…."

이 남성은 버스에 탄 뒤 김 씨에게 잠시 불만을 토로하고 자리로 향했습니다.

▶ 스탠딩 : 손기준 / 기자
- "사건이 발생한 버스입니다. 앞에서 보셨다시피 이 남성은 불만을 표출하고 제가 앉은 자리에 앉았습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이 남성은 김 씨가 앉은 운전석을 계속 쳐다보더니 내리기 직전에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버스기사
- "'XXX아 운전 X같이 하지 말고 운전 똑바로 하라고 이 XXX야' 이렇게 막 욕을 하더라고요. 이런 식으로 여러 차례…."

김 씨가 버스를 정차하고 경찰에 신고하자 이 남성은 김 씨를 때리기까지 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버스기사
- "손바닥으로 얼굴 전면을 2~3회 쳤습니다. 자식 같은 사람한테 내가 맞아 가면서 운전을 해야 하나…."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 남성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윤석열, '슈퍼 빌런' 감수하며 조국 수사? 문 대통령 구하려고"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김남국 "김어준이 퇴출청원 당한 건 오세훈 거짓말 파헤쳐서"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