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탱크 저격' 오마이걸 승희 측 "악의적 괴롭힘, 선처없다"

기사입력 2021-03-08 17:40 l 최종수정 2021-03-08 17: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탱크-오마이걸 승희 / 사진=유튜브 캡처, 스타투데이
↑ 탱크-오마이걸 승희 / 사진=유튜브 캡처, 스타투데이

그룹 오마이걸 승희 측이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의 디스곡에 대해 "악의적 괴롭힘"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마이걸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오늘(8일) 공식입장을 통해 “승희와 작곡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라며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W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2020년 12월 7일 탱크는 선후배로 지내고 있던 승희에게 유서 내용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승희는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탱크가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이 사건 이후 탱크는 다른 과도한 의미를 부여했고, 승희에게 집착성 메시지를 보내는 등 일방적으로 구애를 했습니다.

탱크는 자신의 감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승희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보냈고, 승희는 약 3달 동안 정신과 고통과 불안 속에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호소했습니다.

이어 승희가 연락을 끊자, 탱크는 승희 관련 영상과 사진 등을 자신의 SNS와 유튜브에 게재했습니다.

WM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더 이상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진실을 왜곡한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어제(7일)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TANK_KPOP'에 '[디스곡] TANK(탱크) - '순이' / [Diss Track] TANK - 'Suni'라는 노래 영상을 올렸습니다.

탱크는 해당곡에서 현직 걸그룹 멤버 A씨가 TV 속 이미지와 다르게 실체는 더럽고, 예의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남자친구가 있는데도 다른 남자를 사랑했으며, 돈은 벌고 싶어도 팬들은 '그냥 냄새나고 못 생겼대'라고 기만했다고 폭로해 A씨의 정체가 누군지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입니다>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와 관련한 이슈로 심려를 끼치게 되어 걱정을 하고 계실 팬 분들에게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승희와 작곡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입니다.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자 합니다.

1. 2020년 12월 7일 탱크는 선후배로 지내고 있던 승희와 그녀의 고등학교 동창에게 자신의 유서 내용과 함께 몇 분 뒤 자신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책상위에 칼을 올려놓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승희는 탱크가 평소 불안정한 심리를 갖고 있었기에 실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하려는 시그널이라는 생각했고, 한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평소 그와 곡 작업을 하고 지내던 지인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지인 언니는 곧바로 경찰에게 전화를 걸어 신고를 했습니다.

2. 지인 언니와 함께 현장에 간 승희는 탱크가 또 다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당신은 누구에게나 충분히 사랑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그를 응원했습니다. 이는 극단적 시도를 멈추게 하려는 승희의 순수한 노력이었습니다.

3. 이 사건을 계기로 탱크는 자신을 죽음으로부터 살려냈다는 근거로 정신과 진료기록을 보내며 과도한 집착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진료를 받는 병원의 정신과 의사가 승희는 그에게 약이고, 그 친구에게 병이 나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곁에서 도와달라고 했다며 정신적으로 압박했습니다. 또한 그는 '사랑’이라는 단어에 실제와는 다른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며 집착성 메시지를 보냈고, 일방적으로 구애를 하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4. 자신의 감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탱크는 자신은 곧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언론을 통해 승희는 온 세상에 영원히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 공포에 떨게 했습니다.

6. 결국 지난 12월 7일부터 현재까지 약 3달 동안 승희는 극심한 정신과 고통과 불안 속에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호소하였고, 비록 학교 선배이자 업계 선배이지만 더 이상 연락을 지속할 수 없다는 판단에 연락을 끊었습니다.

7. 이후 탱크는 진실을 왜곡하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 담긴 영상과 사진 등을 자신의 SNS와 유튜브에 게시하였습니다.

당사는 더 이상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진실을 왜곡하고 승희의 선량한 마음을 이용해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해온 탱크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더불어 그는 승희 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

들을 비롯해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습적으로 극단적 선택을 암시,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등의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어 괴롭혀 온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이에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내일 개각 단행…총리 포함 5~6개 부처 예상
  • 6월부터 전월세 계약 신고…위반 시 최대 100만 원
  • [단독] 후배 휴대전화로 1천2백여만 원 가로챈 나쁜 선배 구속
  • 생후 2개월 딸 아빠 "화나서 던졌다"…법원, 구속영장 발부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