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김태현, 일주일간 범행 준비…프로파일러 면담선 스토킹 정황

기사입력 2021-04-06 19:20 l 최종수정 2021-04-06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노원 세모녀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태현이 당초 우발적이었다는 자신의 주장과 달리 일주일 전부터 범행을 계획해온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또 큰 딸을 스토킹한 것으로 보인다는 프로파일러 소견도 나왔습니다.
정태웅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세 모녀를 숨지게 한 자신의 범행을 우발적이었다고 주장해 온 김태현.

▶ 인터뷰 : 김태현 / 세 모녀 사건 피의자 (어젯밤)
- "정말 반성하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 일단, 네."

하지만, 경찰 조사가 진행되면서 김태현이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MBN 취재 결과 김태현은 범행 일주일 전부터 큰 딸의 퇴근 시간을 확인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게임에서 본인이 큰 딸에게 차단당한 뒤 다른 아이디로 접속하는 방법으로 언제 퇴근하는지 알아낸 겁니다.

또 김태현은 범행을 벌이기 전 휴대전화로 살인과 관련된 단어들을 검색한 것으로 알려졌고, 범행 당일에는 슈퍼에서 흉기를 훔친 것으로도 드러났습니다.

특히 김태현의 심리 분석을 위해 투입된 프로파일러 면담 과정에서 김태현이 큰 딸을 스토킹해 왔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스탠딩 : 정태웅 / 기자
-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늦어도 이번 주 금요일에는 사건을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MBN뉴스 정태웅입니다. [bigbear@mbn.co.kr]"

영상취재 : 변성중 기자,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