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수홍 측 "친형, 잘못 100% 인정하면 합의 가능" [종합]

기사입력 2021-04-08 17:32 l 최종수정 2021-04-09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인 박수홍 / 사진=스타투데이
↑ 방송인 박수홍 / 사진=스타투데이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가족에게 100억 원대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친형이 잘못을 100% 인정하고 사과한다면 합의를 고려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 8일) 언론 인터뷰에서 박수홍 측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고소 이후 전혀 연락이 오지 않고 있다. 형이 잘못을 100% 인정하고 진정성 어린 사과를 할 것을 요구한다"며 "저희가 제시한 합의안을 100% 수용해 본다면 합의나 용서를 고려해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친형 측이 박수홍의 사생활 폭로에 나선 것과 관련해서는 횡령에만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이 메디아붐의 주주나 대표가 아니기 때문에 제한된 자료밖에 확인 할 수 없다. 30년 중에서 5년 그리고 그 중에 일부만 확인한 것이 50억원 가량이다. 검찰의 수사를 통해 추가적인 피해가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박수홍이 본인의 돈을 본인 마음대로 사용한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사건의 본질은 횡령"이라고 강조하며 "횡령에 최선을 다해 집중하고 결과를 보고서 나중에 생각할 것이다. 악의성 보도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친형 측은 "박수홍 여자친구가 1993년생이며 박수홍이 현재 살고 있는 상암동 아파트 명의자로 돼 있다"며 갈등이 재산 문제가 아닌 여자친구 때문에 생겼다고 주장하며 사생활 폭로전에 나섰습니다.

노 변호사는 지난 5일 오후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한 이후 "이제 검사가 배당되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피해자 조사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박수홍은) 프로로서 본인이 맡은 바 역할을 다하고 있다. 많은 응원에 힘을 얻어서 팬과 시민들에게 약속을 지키고 싶어한다."며 "효심이 깊어 형제간의 일로 인해서 부모님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다"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습니다.

한편 박수홍 측은 지난 5일 "일체 피해보상 없이 양측

재산을 7대 3으로 나누고 함께 기부와 사회봉사를 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전달했으나 고소장 접수 전까지 친형 측이 합의 의지를 보이지 않아 고소장을 정식 접수하기에 이르렀다"며 친형과 그의 배우자를 고소했습니다.

이에 친형 측은 "회계 문제는 법으로 해결하면 된다. 적극 대응하겠다"고 맞섰습니다.

[정다빈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jdb9810@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 아들과 부산 시장 아들 '예술 지원'…야당도 내로남불?
  • 어느날 계좌에 13억원이…은행 실수 무단으로 쓴 美 여성 체포
  •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강경 대처해야"
  • 백악관발 투자 압박에 고심하는 삼성전자…선택은?
  •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 박수홍 "자기 건 각자 관리해야" 의미심장 발언 '눈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