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내로 눈 돌린 여행객들…VIP 전용상품 수요 '껑충'

기사입력 2021-04-17 15:16 l 최종수정 2021-04-17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한 여행사는 항공 마일리지에 주목했습니다. 해외 여행길이 막히면서 마일리지를 사용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민원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국내에서는 `호캉스`가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5성급 호텔 레스토랑을 찾은 여성 손님 절반은 핸드백을 들고 있지 않다는 얘기가 들릴 정도입니다.

대한항공과 한진관광이 선보인 `마일리지 호텔 예약` 상품의 기획 배경입니다.

부산 프라이빗 요트 관광. / 사진 = 한진관광
↑ 부산 프라이빗 요트 관광. / 사진 = 한진관광

◆ "시그니엘 1박에 9.5만 마일리지"


한진관광은 지난해 말 대한항공 VVIP를 대상으로 항공 마일리지를 국내 5성급 호텔 숙박권으로 교환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했습니다. 올해 마일리지가 소멸되는 회원들을 위한 대안을 마련하자는 차원에서입니다.

이전까지는 해외 호텔의 경우에만 마일리지로 교환이 가능했습니다.

대한항공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잠자는 마일리지(이연수익)는 2조5000억 규모에 달합니다.

한진관광과 대한한공이 선보인 4월 `마일리지 호텔 숙박` 일부 상품이 모두 마감됐다. / 사진 = 한진관광
↑ 한진관광과 대한한공이 선보인 4월 `마일리지 호텔 숙박` 일부 상품이 모두 마감됐다. / 사진 = 한진관광

결과는 대박이었습니다. 올해 1월부터 예약이 물밀 듯이 들어오더니 다음달까지 총 600건의 계약이 성사됐습니다. 재예약률은 두자릿수에 달합니다.

주말 기준 1박당 시그니엘서울 프리미엄룸을 예약하기 위해선 9만5000마일리지가 필요합니다.

한옥 리조트로 유명한 안동 구름에(1박 5만5000마일리지)의 경우에는 4월 한 달간 평일과 주말 예약이 모두 완료됐습니다.

한진관광 관계자는 "올해 1~3월에만 마일리지로 3건의 호텔 예약을 한 회원도 있을 정도로 반응이 좋다"며 "마일리지 사용과 호캉스 수요가 맞물려진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습니다.

푸디 투어 숙소 안동 구름에. / 사진 = 한진관광
↑ 푸디 투어 숙소 안동 구름에. / 사진 = 한진관광

◆ 상위 1% 칼팍, 10대 회원도 10%


마일리지 호텔 예약 상품을 기획한 건 한진관광 럭셔리 패티지 기획팀 칼팍(KALPAK)입니다.

1995년 구성된 칼팍은 약 16년간 `상위 1%를 위한 여행`을 내걸고 대한항공 VVIP의 패키지 여행을 이끌어왔습니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세계럭셔리여행전문가연합(VIRTUOSO)에 가입돼있습니다.

대표 상품인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음악회 투어`는 일반석 2000만원이라는 고가에도 8년째 만석입니다.

국내 럭셔리 여행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칼팍 회원 가입 승인은 대한항공 VIP 중 내부 기준에 따라 이뤄집니다. 가입 유지 조건은 5년 내 칼팍 상품 1회 이용입니다.

현재 회원은 약 3500여명 가량입니다. 이중에는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밀리언 마일러 클럽(100만 마일) 회원도 다수 속해있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과 30~40대 비중이 각각 40%로 대다수를 차지합니다. 젊은층 회원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20대는 물론 10대 비중도 각각 10%에 달합니다.

◆ `K-럭셔리` 찾는 외국 관광객 타깃

칼팍의 다음 스텝은 방한 외국인들의 럭셔리 투어입니다. 코로나19 이후 전통 음식과 문화, 한옥 등에 매료돼 한국을 찾는 외국 관광객을 겨냥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여행 플랫폼 아고다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대만, 태국, 일본, 베트남에 이어 여행지 검색 순위 5위에 올랐습니다.

첫 시도는 다음달 국내 관광객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소규모 럭셔리 투어가 콘셉트입니다. 서울을 출발해 경북 안동과 울산, 부산의 대표 관광지를 3박 4일동안 둘러봅니다.

조희숙 한식 명장의 쿠킹 클래스로 국산 식자재를 활용해 투어객에게 한식의 매력 알리는 `푸디 투어`(Foodie Tour)에 중점을 뒀습니다.

안동 양진당 종손과의 다과, 프라이빗 요트 투어도 체

험 요소로 마련됐습니다. 1인당 300만원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2팀의 예약이 이뤄졌습니다.

칼팍 관계자는 "국내 프리미엄 여행인 푸디 투어를 통해 해외로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램과 동시에 고객들이 한식의 매력과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려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손흥민 "저 빠르죠? 한국이 빨라요"…관광 홍보영상 공개
  • "수업 중 발표시켰다가 XX 욕 먹어"…고교 교사 '분노 일지'
  • 송영길 "우리 문 대통령 너무 착하시다…이재명은 달라"
  • 치즈케이크 먹고 응급실 직행…유통기한 1년 된 제품 버젓이 판매
  • "당근에서 130억 판매?"…당근마켓 재벌 등장에 '시끌'
  • 국감장서 '이재명 보스설'…李 "이래서 의원 면책특권 제한해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