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故이현배 빈소서 이하늘-김창열 재회…길→하하 등 조문행렬

기사입력 2021-04-21 08:46 l 최종수정 2021-07-20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왼쪽부터) 이하늘, 김창열 / 사진=스타투데이, MBN스타
↑ (왼쪽부터) 이하늘, 김창열 / 사진=스타투데이, MBN스타

그룹 DJ DOC의 멤버 이하늘(50)이 동생 故이현배가 향년 48세의 나이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동료 스타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故이현배의 빈소는 어제(20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시장 특2호실에 마련됐습니다.

어제(20일) 빈소에는 생전 고인 및 고인의 형 이하늘과 친분이 있는 연예인들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故이현배가 속한 그룹 45RPM 멤버 박재진을 비롯해 그룹 리쌍 출신 가수 길, 하하, 뱃사공, 블랭, 보이비, 피타입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이하늘과 故이현배의 사망 원인을 두고 갈등을 빚은 DJ DOC 김창열도 어제(20일) 오후 빈소를 방문했습니다. 김창열은 마스크로 얼굴의 반을 가린 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하늘과 김창열은 차분하게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온라인에서 설전을 펼친 것과 달리 이들의 대화에서 언성이 높아지는 일은 없었습니다.

한 매체는 두 사람 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하늘과 김창열이 갈등을 해소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의 갈등은 이하늘이 김창열에게 故이현배 죽음의 책임을 물으며 빚어졌습니다.

지난 17일 이하늘의 동생으로 알려진 힙합 그룹 45RPM의 멤버 이현배가 제주도에서 갑작스럽게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김창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IP(Rest In Peace)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라"라는 글과 함께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에 이하늘은 김창열의 글에 "이 사진에서도 네가 중심이네 네가 죽인거야", "야이xx", "악마xx" 등 수위 높은 비난이 담긴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하늘의 댓글이 이슈화되자 김창열은 해당 글에 댓글을 달 수 없도록 설정을 변경했습니다.

이후 이하늘은 그제(19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해당 댓글을 남긴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하늘은 "이현배가 사망한 건 내 잘못이고, 또 다른 원인을 찾자면 김창열"이라며 "DJ DOC 멤버들이 함께 제주도 땅을 샀고, 해당 땅 게스트 사업을 이현배가 총괄하고 있었으나 김창열이 게스트하우스 투자금을 내지 않으면서 (이현배의) 생활고가 시작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하늘에 따르면 DJ DOC 멤버들은 1억4천만 원 씩 돈을 모아 제주도에 1천 평의 땅을 매입했으나 이 과정에서 정재용이 돈이 없다고 해 이하늘이 그 비용을 부담하게 됐습니다. 이후 이자만 나가는 상황에서 김창열이 리모델링 후 게스트하우스 사업을 제안했고, 이에 이현배는 이하늘의 권유로 자신의 아파트를 처분해 정재용의 지분을 승계 받으면서 이후 펜션으로 리모델링 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됐습니다.

그러나 이하늘은 이후 김창열이 갑자기 태도를 바꿨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하늘은 "김창열이 8천만 원을 예상했던 공사비가 1억 2천만 원이 되면서 못하겠다고 했다"며 "현배는 (전재산을) 올인해서 하고 있는데 (김창열이) 아내랑 얘기하고 수익성이 없다며 자긴 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하늘은 이어 "모든 것을 처분하고 제주도에 내려갔던 이현배가 모든 걸 다 떠안게 됐다"며 "결국 배달 등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다가 최근에 교통사고가 났고, 돈이 없어 MRI 검사도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하늘은 그러면서 "김창열은 DJ DOC 새 앨범 작업에도 참여하지 않고 팀 탈퇴 의사까지 밝혔다"며 "2년 동안 녹음실에 5번도 안 왔고, 마스터까지 넘겼는데 김창열이 DJ DOC를 관두겠다 했다. DJ DOC로 인생 대부분을 살았고, 팀을 유지하기 위해 20년을 참고 살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하늘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김창열은 그제(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을 전했습니다.

김창열은 "고인이 되신 이현배 님의 삼가 명복을 빈다"고 운을 떼며 "추모와 애도를 표해야 하는 시간에 이런 입장문을 내게 되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글을 시작했습니다.

김창열은 "DJ DOC는 1994년 데뷔 이후 많은 시간을 서로 의지하고 함께하며 성장해 온 그룹"이라며 "이 과정 속에서 함께 비지니스를 진행하기도 했었고 좋지 않았던 상황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인을 떠나보내는 슬픔이 가시지도 않은 채 오래전 일을 꺼내기엔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창열은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혼란스럽고 애통한 시기인 만큼 억측과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가운데 故이현배의 부검의는 사망 원인이 이하늘의 주장과 달리 교통사고 후유증은 아니라는 소견을 밝혔습니다.

그제(19일) 오후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故이현배의 부검을 진행한 강현욱 교수는 "교통사고에 따른 후유 사망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故이현배의 사망 원인으로 심장 이상을 꼽았습니다.

그는 "이 씨의 심장은 일반인보다 50% 가량 크고 무거웠으며 우심실 쪽이 많이 늘어나 있어 조직검사를 실시했다"며 "정확한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

원에서 진행하는 약독물 검사 등이 나와 봐야 알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故이현배는 지난 2005년 45RPM으로 데뷔한 후 영화 '품행제로' OST '즐거운 생활', '리기동'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발인은 내일(22일) 오전 11시에 엄수되며 장지는 한남공원입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youchea629@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토건 기득권 해체"…홍준표 "관련됐으면 감옥가야"
  • 경찰, 화천대유 대표 소환 조사…"수상한 자금 흐름 발견"
  • 신규 확진 1,605명 일요일 최다…"확진자 점진적 증가 가능성"
  • 북한, 한국 SLBM에 "걸음마 단계" 평가절하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가로본능' K5에 전복된 테슬라…보험처리는 100:0?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