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고나면 부인 옆엔 다른남자?'…'저질 광고' 인권위서 심리

기사입력 2021-04-22 15:18 l 최종수정 2021-04-29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고가 나면 당신 부인 옆엔 다른 남자가 누워 있고 당신의 보상금을 쓰고 있을 것입니다."

건설 노동자들이 2017년부터 유명 건설사 현장에 등장한 이 같은 '저질 광고판'을 즉각 퇴출할 것을 촉구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습니다.

오늘(22일)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은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요구하며 2030 조합원 783명을 상대로 한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조사 결과 젊은 건설노동자 45.1%(353명)는 "건설노동자를 무시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스스로 자괴감이 든다"(8.4%·66명), "여성 차별 문제가 있다"(4.7%·37명) 등의 지적도 잇따랐습니다.

건설노조에 따르면 이 문구가 들어간 광고판은 2017년 현대건설 대구 힐스테이트 건설 현장과 2019년 중흥건설 경기도 아파트 현장, 2021년 태영건설 부산국제아트센터 현장에 사용됐습니다.


이민철 조합원은 "광고 내용을 보면 사고를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내용"이라며 "노동자의 인권과 가족의 인권을 무시하는 광

고판은 영원히 게재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건설사의 천박한 노동관, 수준 낮은 여성관, 파렴치한 안전에 대한 인식이 (광고판의) 배경"이라면서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고 규탄했습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이들은 대형 건설사들이 가입된 대한건설협회에 인권위가 시정 권고를 내려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 2부
  • [세상돋보기] [단독] 코로나 위기에 장마당은 단속 공포…최근 북한 영상 보니
  • [단독] 접근금지 명령 어기고 어머니 찾아가 위협
  • 윤석열, '부인 혼전동거 의혹' 방송 고발…하루 만에 강경대응
  • 종로에 등장한 '쥴리의 남자들' 벽화…"정치 1번지 답네"
  • [영상] '노터치' VAR 판독 무시?…김연경 열받게 한 日 주심 판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