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수홍 93년생 여자친구 아파트 목격담 "키 크고 긴 머리"

기사입력 2021-04-23 14:54 l 최종수정 2021-04-23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수홍 / 사진=스타투데이
↑ 박수홍 / 사진=스타투데이

박수홍이 1993년생 여자친구 김씨 앞으로 상암동 아파트를 명의 이전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해당 아파트에서 두 사람을 목격했다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습니다.

오늘(23일) 여성조선은 박수홍이 실거주하고 있는 김씨 명의의 상암동 아파트 주민들의 목격담과 인터뷰를 공개하며, 상암동 아파트의 몇몇 주민들은 박수홍 연인의 존재를 이미 알고 있는 듯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이 아파트에 살았던 주민 A씨는 "박수홍 씨가 아침 일찍 여성분이랑 다니는 걸 몇 번 봤다. '총각이니 연애하나 보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며 "인터넷에 돌고 있는 사진 속 여자랑 내가 본 여자가 동일 인물인지는 확신하지 못한다. 단지 안에서 봤을 땐 화장기가 없는 얼굴이라서 밝혀진 사진과는 느낌이 좀 다르다"고 회상했습니다.

또 다른 주민 B씨는 "작년에 봤다. 키가 크고 머리가 긴 여자였다. 엘리베이터에서 (박수홍이랑) 같이 있는 것도 보고, 지하주차장에서도 봤다"며 "(이 아파트에) 아예 사는 것 같진 않고 몇 번 오고 가는 것 같았다. 올해는 코로나 때문인지 못 봤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주민 C씨는 단지 쓰레기장에서도, 엘리베이터에서도, 지하철에서도 박수홍의 여자친구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볼 때 마다 둘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수홍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저 사람처럼 되고 싶다고 생각했던 분이 주병진 선배"라며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다. 물론 더 높은 펜트하우스에 살고 있지만 나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박수홍 친형 부부의 횡령 의혹은 '검은 고양이 다홍'에 올라온 댓글로부터 시작됐습니다. 댓글 작성자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이라며 "박수홍이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액이 백 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폭로했습니다.

이에 박수홍은 지난달 29일 자신이 운영하는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에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며 해당 소속사가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 명의로 운영되어 왔다고 인정했습니다.

또한 박수홍은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동안 답변

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수홍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려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건물 등을 조회한 후 큰 충격을 받은 박수홍은 극심한 마음 고생으로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 유송희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songhee9315@daum.net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하루 1억~2억씩 번다"…코인 시세조종 의혹도
  • 중국 로켓 잔해 오늘 오전 추락…"한반도 피해 없어"
  • 'AZ백신' 맞은 태권도 챔피언, 세균 감염돼 다리 절단
  • 故손정민 친구父는 개인 병원 의사?…경찰 내 "음모론 자제"
  • 충격적인 반전…사랑한다고 울먹이던 남편이 살인용의자
  • 손정민 씨 마지막 영상 "골든건 네 잘못"…네티즌 수사대 갑론을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