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987년생 허민우' 손님 살해 노래방 주인 신상공개

노승환 기자l기사입력 2021-05-17 19:20 l 최종수정 2021-05-17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달 22일, 자신의 가게에 온 손님을 말다툼 끝에 살해한 노래방 주인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경찰은 수법이 워낙 잔인해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찰이 공개한 인천 노래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허민우입니다.

1987년생, 우리 나이로 35살입니다.

인천경찰청은 오늘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노래방 주인 허 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핵심적인 공개 사유는 범행의 잔혹성입니다.

허 씨는 지난달 22일 새벽, 자신의 노래방에 찾아온 40대 남자 손님과 술값을 두고 다투다 홧김에 손님을 살해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범행을 은폐하려고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인천의 한 산 중턱에 유기까지 했습니다.

인천경찰청은 "잔혹성 때문에 신상공개에 따른 피의자의 인권침해보다 재범 방지 등 공공의 이익이 더 크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지난 14일 허 씨를 살인 및 시신 훼손·유기 혐의로 구속한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수법, 동기 등을 확인하는 대로 허 씨를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 todif77@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돋보기] 이준석·오세훈 신당? / 박순애 사퇴 수순? / 환호 작아진 이재명?
  • [속보] 신규확진 5만 5,292명…'이부실드' 투약 시작
  • 국민대 교수들 뿔났다…"'김건희 논문' 조사 회의 내용 공개하라"
  • 정부, '칩4' 예비회의 참여키로…"국익 최대 반영할 것"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한 놈만 제치면 된다"…잔나비, 페스티벌 실언 사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