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부 "7월 새 거리두기 적용해도 수도권 환자 급증은 없을 듯"

기사입력 2021-06-11 1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잠실야구장 방역 로봇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잠실야구장 방역 로봇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정부는 내달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적용돼 방역 조치가 일부 완화되더라도 수도권에서 확진자 수가 대폭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개편이 확진자 수에 미칠 영향과 관련, "수도권에서 우려할 만한 수준의 확진자 수 증가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겠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수도권의 경우, 확진자 수가 현재도 (일정 부분)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거리두기 단계로 개편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1단계부터 시작되는 게 아니라 조금 더 높은 수준에서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에서의 단계 조정은 확진자 상황을 봐야 한다는 점을 전제하면서도 "7월 거리두기 개편이 되는 시점은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인구를 대상으로 백신 1차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하고 있는 지역에서도 확산세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현재 전남과 경남 10개 군, 경북 16개 시·군에서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범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새로운 거리두기가 '방역 완화' 신호를 너무 빠르게 주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윤 반장은 "지난 몇 달간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한 논의를 계속했지만, 적용 시점은 상당히 보수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 더 연장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는 13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체계를 다음 달 4일까지 유지키로 했다. 수도권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의 영업시간도 밤 10시까지로 계속 제한된다.
또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계속 시행된다. 동거 가족과 직계 가족, 상견례, 영유아 포함 모임 등은 지금처럼 8인까지 만날 수 있다.
다만 오는 14일부터 실외 스포츠 경기장의 입장 관중 규모가 단계별로 일부 확대되고, 대중음악 공연장의 입장 인원은 최대 4000명까지 늘어난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추돌 사고 30대 벤츠 운전자…"마약 투약했다" 진술
  • [단독] 강제로 약 먹이고 추행…보호관찰 대상자 또 재범
  • '델타 팬데믹' 곧 온다…인도서는 '델타 플러스' 발견
  • 24년 성폭행·4번 임신…남편이 된 계부 총기 살해한 프랑스 여성
  • "손정민 친구 측 합의금 요구는 일종의 협박"…국민청원
  • "어느 날 통장으로 1조 원이"…벼락부자 된 미국 여성 화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