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야권 거물인사에도 고급 수산물"…가짜 수산업자 측근 인터뷰

기사입력 2021-07-09 19:20 l 최종수정 2021-07-09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치권과 검·경, 언론인에게 전방위 로비 의혹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의 측근이 MBN과 만나 입을 열었습니다.
김 씨는 고위층에게 선물 공세를 펼쳐 이를 계기로 약점을 잡는 수법으로 호형호제하며 인연을 맺는 수법을 썼다고 합니다.
조동욱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와 함께 일한 A 씨는 김 씨가 유력 인사들에게 접근하게 된 출발점에 전직 언론인 송 모 씨가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 인터뷰 : A 씨 / 가짜 수산업자 측근
- "이 시작점이 송 대표 그분을 통해서 모든 인맥들을 알게 된 거고, 그분이 모든 사람을 소개시켜줬고, 소개시켜주면 본인이 끊임없이 연락을 하면서 만나자고."

A 씨는 김 씨가 이렇게 알게 된 고위층에게 수시로 금품을 뿌렸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A 씨 / 가짜 수산업자 측근
- "김 씨가 저 사람 약점 잡으려고 '형님, 이거 꼭 내가 선물이다 하나 보냈다'. 그 사람들은 발목 잡힐 수밖에 없는 부분이고. 그 다음에 교묘하게 상황을 이용하는 거죠."

김 씨가 현재 입건된 인물들과는 각별한 사이였다고, A 씨는 기억했습니다.

▶ 인터뷰 : A 씨 / 가짜 수산업자 측근
- "김 씨하고 많이 친했습니다. 많이 친했고 그냥 형님, 형님 하면서 서로 앞에서 담배 피우면서 막 편하게 앉아서 얘기할 정도니까, 그러고 서로 뭐 잘 될 거야 (이러면서)."

김 씨가 거물급 야권 인사에게도 고급 수산물을 전달했다고 말하면서 구체적인 정황도 전했습니다.

▶ 인터뷰 : A 씨 / 가짜 수산업자 측근
- "갑자기 서울 가야 한다 해서 (고급 수산물을) 싣고 올라가서 000 씨 차 트렁크에…."

이 야권 인사는 사실 관계를 묻는 취재진의 연락에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김씨가 범죄 수익을 이용해 차명으로 부동산 등을 구매했다며 이에 대한 환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뉴스 조동욱입니다. [ east@mbn.co.kr ]

영상취재: 김 원 기자
영상편집: 박찬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속보] 올림픽 남자축구, 루마니아에 4-0 완승…B조 1위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델타감염 증상, 냉방병과 비슷하다…"구별하기 어려울 정도"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