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중국서 '원숭이 바이러스' 첫 사망자 나와

기사입력 2021-07-19 10:53 l 최종수정 2021-07-1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이징 내 영장류 연구기관 수의사 바이러스 감염 후 사망
첫 인간 감염 사례…치사율 70~80%

원숭이/사진=글로벌타임스
↑ 원숭이/사진=글로벌타임스

중국 베이징에서 한 수의사가 죽은 원숭이로부터 전파된 바이러스에 감염돼 목숨을 잃었습니다.

어제(1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베이징 소재 영장류 연구기관에서 수의사로 일하던 53세 남성이 지난 3월 초 죽은 원숭이를 해부한 한 달 뒤 메스꺼움과 구토 등의 초기 증상을 보이다가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습니다.

증상 발현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려 했으나 결국 5월 27일 숨진 이 남성은 '원숭이 B 바이러스'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바이러스는 원숭이로부터 물리거나 긁혔을 때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원숭이의 세포나 분비물과 접속했을 때 전파되며, 원숭이에게는 별다른 피해를 주지 않지만 사람의 경우 70~80% 정도의 치사율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1932년 처음 발견되어 격리되

었으며 최근 이 남성을 제외하고는 인간의 감염사례가 보고된 적이 없었습니다.

따라서 이 수의사가 중국에서 확인된 원숭이 B 바이러스의 첫 번째 인간 감염 사례로,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원숭이의 바이러스가 직업 근로자들에게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연구실 내 감시와 통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백제 발언' 놓고 "지역주의 조장"…경선 또 다른 뇌관?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이준석·윤석열 저녁 회동…입당 시기 논의?
  • 냉장고 뒤 밀실서 손님들 '우르르'…유흥업소 또 적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