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가짜 수산업자' 언론인 잇따라 소환…박영수 전 특검만 남았다

기사입력 2021-07-25 19:30 l 최종수정 2021-07-25 2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찰이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입건된 언론인 2명을 잇따라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이번 의혹은 입건된 인물이 총 8명인데, 아직 경찰 조사를 받지 않은 사람은 이제 박영수 전 특별검사만 남았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가짜 수산업자' 김 모 씨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종합편성채널 기자 정 모 씨가 경찰에 소환됐습니다.

정 씨는 서울의 한 사립대 대학원에 진학하면서 김 씨에게 학비 등을 지원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어제(24일)도 경찰은 김 씨에게 차량을 제공 받은 혐의로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이 모 씨를 불러 7시간 반가량 조사했습니다.

이번 의혹으로 입건된 인물은 김 씨를 포함해 총 8명으로 이 중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제외하면 모두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 전 특검을 고발한 시민단체 관계자도 조사를 받았기 때문에, 경찰은 조만간 박 전 특검에게 출석을 통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한 차례 소환됐던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도 재소환될 전망입니다.

▶ 스탠딩 : 손기준 / 기자
- "박 전 특검을 제외하고 이번 사건으로 입건된 인물 모두가 조사를 받으면서 경찰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 영상취재 :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그래픽 : 김근중, 영상출처 : 점프볼 TV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첫 40%대 지지율…민주당 32.5%
  • 김현종, 이재명 지지 선언 "동서화합·글로벌 대통령 하길 바란다"
  • 동두천시청 女 극단 선택에 "범인 특정해 경찰 신고한 적 없다" 반박
  • 윤석열 "이낙연 꼼꼼함·이재명 깡 닮고파"…추미애 질문엔 '진땀'
  • '장제원 아들'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 블박 영상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