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지창욱·알베르토 코로나19 확진…방송가 방역 '빨간불'

기사입력 2021-07-26 22:06 l 최종수정 2021-07-26 2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창욱 주연 ‘안나라수마나라’ 촬영중단
알베르토, 2차 접종 앞두고 확진
‘연모’ 보조출연자 확진

배우 지창욱, 방송인 알베르토 /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알베르토 몬디 제공
↑ 배우 지창욱, 방송인 알베르토 / 사진=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알베르토 몬디 제공

배우 지창욱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오늘(26일)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창욱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선제적 대응차원에서 지속적으로 검사를 받던 중 양성판정을 받은 거라 방영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창욱의 확진 판정은 주기적으로 진행되는 선제 검사에서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지창욱 주연의 넷플릭스 드라마 ‘안나라수마나라’ 촬영을 중단하고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같은 작품에 출연 중인 최성은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자택 자가 격리 중입니다. 황인엽은 동선이 겹치지는 않았지만 선제적 대응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 외 해당 촬영 현장 스태프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같은 날 알베르토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알베르토 소속사 JTBC스튜디오는 “알베르토가 최근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는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돼 치료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알베르토는 현재 무증상”이라고 전했습니다.

알베르토는 최근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음성 판정을 받고 지난 16일부터 열흘간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그 가운데 가족 중 발열 환자가 생겨 선제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알베르토는 지난 6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받았으며, 2차 접종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한편 최근 방송가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네 자리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출연자와 제작진 사이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급증하며 곤혹을 치르고 있습니다. 박은빈-로운 주연의 KBS 2TV 새 드라마 ‘연모’ 측도 이날 보조출연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드라마 촬영을 중단하고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영 악화라며 전기료 올린 한전, 억대 연봉자는 3천 명?
  • 장제원, 경찰 폭행한 아들 문제에 "어떤 처벌도 달게 받아야"
  • 곽상도 "화천대유서 아들 50억 퇴직금? 구조 만든 건 이재명"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