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이틀째 1천300명 안팎 예상…"델타 변이가 유행 주도"

기사입력 2021-07-27 07:00 l 최종수정 2021-07-27 0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 오후 9시까지 1천21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오늘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어제에 이어 이틀째 1천3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20일 넘게 네자릿수를 이어가는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이 4차 유행 이후 처음으로 40%를 넘어섰습니다.
그 사이에 델타 변이도 빠르게 퍼져, 이제 확진자 2명 중 1명은 델타 변이인 상황입니다.
유호정 기자입니다.


【 기자 】
어제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219명입니다.

어제 같은 시간보다 33명 줄었지만, 지난주 월요일과 비교하면 62명 많은 수치입니다.

오늘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천3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수도권의 급증세는 둔화했지만, 비수도권 증가세는 여전합니다.

어제는 비수도권의 비중이 4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40%를 넘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주 델타 변이 검출률은 48%까지 올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미 델타 변이가 50%를 넘어 국내 유행을 주도하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 인터뷰 :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본부장
- "지금 최소한 과반 이상으로, 어쩌면 곧 전체 유행이 델타 변이라고 간주를 해도 될 상황으로 판단됩니다."

오늘(27일)부터 비수도권의 거리두기가 3단계로 일괄 조정되는 가운데, 확산세가 거센 대전과 김해 등 일부 지역은 4단계가 적용됩니다.

MBN뉴스 유호정입니다. [uhojung@mbn.co.kr]

영상편집 : 이범성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영 악화라며 전기료 올린 한전, 억대 연봉자는 3천 명?
  • 장제원, 경찰 폭행한 아들 문제에 "어떤 처벌도 달게 받아야"
  • [속보] 신규확진 2천771명, 주말임에도 두번째 큰 규모…대확산 기로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